넷마블 "넥슨 인수 참여"…국내 자본 중심 컨소시엄 형성
입력 : 2019-01-31 11:27:21 수정 : 2019-01-31 11:27:21
[뉴스토마토 김동현 기자] 넷마블도 넥슨 인수전에 참여한다. 국내 자본 중심의 컨소시엄을 구성해 인수에 나설 계획이다.
 
넷마블은 31일 넥슨 인수 의사를 공식적으로 밝혔다. 회사 관계자는 "넷마블은 두달 전부터 넥슨 인수를 검토했고 한달 전 최종 참여를 결정했다"며 "국내 자본 중심으로 컨소시엄을 형성해 인수전에 참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넥슨의 유무형 가치는 한국의 주요 자산이다. 해외 매각 시 국내 게임업계 생태계 훼손과 경쟁력 약화가 우려된다"고 말하며 국내 컨소시엄 구성 배경을 설명했다.
 
현재 넥슨 인수전에 나선 회사로는 중국 게임사 텐센트, 글로벌 사모펀드 등이 있다. 국내 사업자로는 카카오가 인수를 검토 중이다. 여기에 국내 대표 게임사 넷마블도 인수 의사를 밝혀 인수 경쟁은 한층 치열할 전망이다.
 
넥슨 지주사 NXC의 김정주 회장은 넥슨을 포함한 NXC 지분 전량 매각을 추진 중이다. 김 회장 지분 67.49%, 부인 유정현 NXC 감사 29.43%, 김 대표의 개인회사 1.72% 등 총 98.64%에 이른다. 매각 금액만 10조원을 훌쩍 넘을 것으로 예상된다.
 
넷마블은 넥슨 인수전에 참여한다고 31일 밝혔다. 사진/넷마블
 
김동현 기자 esc@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동현

게임·인터넷 속 세상을 깊이 있게 전해드립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