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이달 내 시진핑 안만나"…2월 미중 정상회담 불발
입력 : 2019-02-08 08:31:52 수정 : 2019-02-08 08:31:52
[뉴스토마토 최한영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7일(현지시간) 미국과 중국이 무역협상 협상 시한으로 설정한 내달 1일 전까지는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정상회담을 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영국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미중 무역협상 데드라인 전에 시 주석을 만날 것이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아니다”라고 답했다. 내달 중 시 주석을 만나는지를 묻는 질문에는 "아직은 아니지만, 어쩌면 그럴 수도 있다"고 언급했다.
 
미국과 중국 언론들은 트럼프 대통령과 시 주석이 오는 27~28일 예정된 2차 북미 정상회담 전후로 베트남 등지에서 정상회담을 열고 무역협상 타결을 시도할 것으로 관측해왔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의 이날 발언으로 2월 중 미중 정상회담은 무산된 것으로 보인다.
 
2차 북미 정상회담을 계기로 미중 정상회담이 열리고, 문재인 대통령을 포함한 남·북·미·중 4개국 정상이 서명하는 형식의 종전선언까지 가능하다는 일각의 예상도 이뤄지기 어렵게 됐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7일(현지시간) 워싱턴D.C에서 열린 국가조찬기도회에 참석해 연설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최한영 기자 visionchy@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한영

정치권 이모저모를 소개합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