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영표 "5·18특별법 개정, 범죄적 망언 처벌토록"
"한국당 어정쩡한 태도가 헌법·국민 우롱하는 망언 초래"
입력 : 2019-02-12 10:28:30 수정 : 2019-02-12 10:28:30
[뉴스토마토 최병호 기자]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는 12일 자유한국당 의원들의 5·18 모독발언에 대해 "한국당은 김진태 의원 등 망언에 관계된 의원들을 출당시키는 등 응분의 조치를 해야 한다"며 "여야 4당 공조로 '5·18민주화운동 진상규명을 위한 특별법'을 개정, 범죄적 망언을 처벌토록 하겠다"고 밝혔다.

홍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원내대책회의에 참석, "민주당은 오늘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정의당 등 야 3당과 망언 의원 3명을 윤리위에 제소할 것"이라며 "제소 이후에도 한국당이 납득 할조치를 취하지 않으면 범국민적 망언 의원 퇴출운동에 나서겠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12일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원내대책회의에서 홍영표 원내대표가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그는 또 앞서 한국당의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 나경원 원내대표 등이 5·18 망언에 대해 유감을 표명하면서 "역사적 해석의 차이"라는 입장을 취한 것을 지적, "5·18 망언에 대한 한국당 태도 전혀 변하지 않았다"며 "5·18에 대한 어정쩡한 태도가 헌법과 국민을 우롱하는 범죄적 망언을 초래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따라 민주당은 5·18의 역사적 정의를 분명히 하고 역사왜곡 등을 처벌 할 법안도 조속히 마련할 방침이다. 홍 원내대표는 "5·18 특별법을 개정, 5·18에 대한 역사적 정의를 법에 명문화하겠다"면서 "공개적 장소에서 자행되는 범죄적 망언도 벌할 수 있도록 처벌 항목에 포함시켜 형법 등 일반 법률보다 더 강력히 처벌하도록 하겠다"고 부연했다.
 
최병호 기자 choibh@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병호

최병호 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