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사청 "한국, F-35 전투기 3개분야 정비국가 선정"
입력 : 2019-02-12 21:30:00 수정 : 2019-02-12 21:30:00
[뉴스토마토 최한영 기자] 한국이 F-35 스텔스전투기에 들어가는 일부 부품의 정비국가에 선정됐다. 다른 운용국가들과 동일한 수준의 정비체계를 구축하고 F-35 글로벌 공급망에도 참여함으로써 수출 협력의 기회도 될 것으로 기대된다.
 
방위사업청은 12일 "엘렌 로드 미 국방부 획득운영유지차관으로부터 F-35 구성품 2단계 지역 정비업체로 한국 방산업체 컨소시엄인 'Team ROK'가 공식 선정됐다는 통보를 받았다"고 밝혔다. Team ROK에는 한화시스템과 한화기계, 한화테크윈, 대한항공, LIG넥스원, 현대글로비스가 참여했다.
 
지역 정비업체 선정은 미 정부 주관으로 F-35 전투기 공동개발 참여국과 FMS(해외군사판매·미 정부가 동맹국에 무기 등을 판매하는 방식) 구매국 업체들로부터 관련 제안서를 제출받은 후 평가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이번에 미 정부가 배정한 품목은 17개 분야, 398개 부품으로 이 중 Team ROK는 항공전자, 기계 및 전자기계, 사출 등 3개 분야의 정비를 맡는다.
 
방사청이 기존 내수 중심 방위산업 구조를 수출형 산업으로 전환하기 위한 혁신을 추진 중인 가운데 정부와 방산업계가 협업체계와 소통을 강화함으로써 향후 방위산업이 나아갈 길을 보여준 사례가 될 것으로 보인다.
 
왕정홍 방사청장은 "지난 2016년 11월 진행된 1단계 업체 선정 시에는 사출좌석 1개 품목만 선정됐지만 이후 2년여 간 방사청과 업체들이 유기적으로 협력한 결과 보다 많은분야에 참여할 수 있게 됐다"고 자평했다. 왕 정창은 "향후 3단계 지역 정비업체 유치 시에도 국내 방산업체의 참여 기회가 확대되도록 지속 노력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한국 공군의 F-35A 1호기가 지난해 3월 시험비행을 위해 이륙 중인 모습. 사진/뉴시스
 
최한영 기자 visionchy@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한영

정치권 이모저모를 소개합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