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에셋벤처투자, 공모가 4500원 확정…공모밴드 '최상단'
3월7~8일 공모 청약 실시…15일 코스닥 상장
입력 : 2019-03-05 23:35:52 수정 : 2019-03-05 23:35:55
[뉴스토마토 심수진 기자] 오는 15일 코스닥 시장에 상장하는 미래에셋벤처투자가 공모가를 4500원에 확정했다고 5일 밝혔다. 이는 공모 희망밴드 최상단으로, 7~8일 공모청약을 실시할 예정이다.
 
미래에셋벤처투자의 총 공모금액은 202억5000만원이며 상장 후 시가총액은 공모가 기준 1380억원 수준이다. 이번 수요예측에는 국내외 기관 690곳이 참여해 441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주관사인 KB증권 관계자는 "국내외 기관투자자 대부분이 공모밴드 최상단 가격으로 참여했고, 일부 우량기관의 경우 확약 조건을 제시하는 등 수요예측 열기가 뜨거웠다"며 "고유계정 투자로 수익을 높이는 미래에셋벤처투자만의 차별화된 투자 전략과 그룹사 네트워크를 통한 글로벌 진출, PE사업 부문 본격화 등 미래 성장성 또한 프리미엄으로 직결됐다"고 말했다.
 
미래에셋벤처투자는 전략적 고유계정 투자와 그룹사 시너지 창출, 스몰 펀드 전략 등 수익성 극대화에 초점을 맞춘 투자 전략들을 바탕으로 투자 성과를 내고 있다. 지난 2005년 김응석 대표의 취임 이후 14년간 흑자경영을 지속했고, 이 기간 자기자본도 204억원에서 1193억 원으로 6배 가까이 늘었다는 설명이다.
 
이번 IPO(기업공개)를 계기로 PE 사업을 본격화하는 동시에 전세계 15개국에 네트워크를 보유한 미래에셋 금융그룹의 글로벌 경쟁력을 바탕으로 해외 투자를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PE 부문에서 이미 작년 하반기에만 1200억원 규모의 딜 소싱을 완료했고, 2020년 내 PE 부문 운용자산(AUM)을 6200억까지 확대할 예정이다. 또한 선진국과 이머징 마켓에 투트랙으로 글로벌 투자를 추진해 해외 시장 내 경쟁력을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김응석 미래에셋벤처투자 대표는 "상장 이후에도 지속적인 성장을 통해 업계 최고 수준의 배당정책과 주주친화정책으로 주주와 함께 호흡하는 회사로 도약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심수진 기자 lmwssj0728@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증권계좌대비 300%, 연 2.6% 토마토스탁론 바로가기
  • 심수진

반갑습니다 증권부 심수진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