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진약품, 표적항암제 정부 지원과제 선정
Myc 과발현 암세포에 대한 표적치료제 개발 추진
입력 : 2019-03-07 16:44:01 수정 : 2019-03-07 16:44:01
[뉴스토마토 정기종 기자] 영진약품은 범부처신약개발사업단과 CDK7 저해제를 이용한 Myc 과발현 암세포 표적치료제의 개발을 위한 연구 협약을 체결했다고 7일 밝혔다.
 
범부처전주기신약개발사업은 부처간 R&D 경계를 초월해 신약개발 분야를 지원해 온 국가 R&D사업으로, 2020년까지 글로벌 신약을 10개 이상 개발할 수 있는 사업 추진 체계 구축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번 협약 체결로 영진약품은 범부처신약개발사업단으로부터 CDK7 표적 항암제 개발을 위한 선도물질 최적화·약효평가·상이행 연구·독성평가·공정개발 확립 및 대량합성 연구에 약 2년 동안 정부 지원금을 받는다. 
 
영진약품은 자체 개발신약 'KL1333'을 스웨덴 소재 미토콘드리아 이상질환 치료 전문회사인 뉴로바이브에 기술 수출한 신약기술개발 경험 및 역량을 확보하고 있다. 향후 선정 과제를 통해 외부 공동연구 확대 및 지속적인 자체연구로 신약 파이프라인을 강화할 계획이다.
 
이광옥 영진약품 연구본부장은 "CDK7 표적항암제 선행연구를 통해 활성물질의 Myc 과발현 암세포 증식 억제 효능이 매우 우수함을 확인했으며, 관련 내용은  오는 AACR에서 발표할 예정"이라며 "신약개발사업단의 연구지원을 통해 경쟁력 있는 글로벌 혁신 표적항암제 개발을 희망한다"라고 말했다.
 
정기종 기자 hareggu@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정기종

궁금한게 많아, 알리고픈 것도 많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