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BC카드 계약해지 통보
14일부터 적용…BC카드 "소비자 피해 없도록 협상 지속할 것"
입력 : 2019-03-07 19:54:53 수정 : 2019-03-07 19:54:53
[뉴스토마토 김형석 기자] 현대자동차가 BC카드에 14일부로 계약을 해지한다고 통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신한카드·KB국민카드·삼성카드·롯데카드·하나카드 등 5개 카드사에 10일부로 가맹 계약을 해지하겠다고 밝힌 데 이은 조치다. 현대차와 카드사간 협상이 진전되지 않으면 앞으로는 현대카드로만 현대차를 살 수 있게 된다. 
 
7일 카드업계에 따르면 현대차는 BC카드에 오는 14일부로 가맹점 계약을 해지하겠다고 통보했다. 
 
앞서 BC카드는 지난 1일부터 현대차를 포함해 연매출 500억원을 초과하는 대형가맹점에 카드수수료율을 인상키로 했다. 다만, 설 연휴 등을 감안해 적용 시점을 일주일 미룬 뒤, 오는 8일 예고한 대로 이를 적용키로 하자 현대차가 가맹점 계약 해지를 알려왔다. 
 
BC카드 관계자는 "다른 회사보다 좀 더 협상에 노력하고자 유예기간을 뒀지만, 우리 역시 협상에 이르지 못했다"며 "소비자 불편을 초래하지 않도록 마지막까지 협상에 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BC카드 관계자는 "소비자 불편을 초래하지 않도록 마지막까지 협상에 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형석 기자 khs84041@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형석

어려운 금융 상식 펀(FUN)하게 공유합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