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노사, 광주형일자리 관련 고용안정합의서 도출
입력 : 2019-03-08 09:10:26 수정 : 2019-03-08 09:10:26
[뉴스토마토 김재홍 기자] 현대자동차 노동조합은 광주형 일자리와 관련, 조합원들의 고용안정을 보장하는 내용 등을 담은 특별 합의서를 도출했다고 8일 밝혔다. 
 
현대차 노사는 전날 오후 2시 울산공장 본관 아반떼룸에서 특별 고용안정위원회를 개최하고 합의서를 마련했다. 
 
합의서에는 △회사는 연간 10만대 규모 계획으로 신설되는 위탁생산 신설법인 경영에 직접적으로 참여하지 않고 비지배 주주로서 일정 지분만을 투자해 위탁생산하는 방식으로 참여하며, 위탁생산으로 인해 고용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한다 △회사는 현재 생산하지 않는 경차급 차종을 위탁생산 신설법인에 투입하며, 국내공장에서 생산중인 동일 차종을 위탁 생산하지 않는다 등이 담겼다. 
 
또한 △위탁생산 신설법인의 생산과 관련된 사항은 매월 지부에 통보한다 △회사는 위의 내용과 관련해 고용에 영향을 미치는 시항 발생 시 단협에 의거해 고용안정위원회를 통해 노사간 심의, 의결한다는 내용도 포함됐다. 
 
현대차 노사가 7일 광주형 일자리와 관련해 특별 합의서를 도출했다. 사진은 지난 1월31일 광주형 일자리 협약 및 문재인 대통령 모습. 사진/뉴시스
 
노조는 이번 합의가 광주형 일자리를 인정한다는 비판을 받을 수 있지만 그보다 현대차 국내공장과 동일 차종을 생산하지 못하도록 해서 조합원의 고용을 보장하고 물량 빼가기를 막는 데 중점을 뒀다는 설명이다. 
 
노조 관계자는 "이번 합의서 도출은 광주형 일자리로 인한 조합원의 고용불안이 없도록 하는 차원에서 진행됐다"면서 "광주형 일자리에 대한 동의나 승인이 아니며, 노조의 광주형 일자리 철회 투쟁은 계속 지속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광주형 일자리는 지역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 등을 목표로 추진됐으며, 지난 1월31일 현대차와 광주시는 광주형 일자리 최종안에 합의했다. 
 
김재홍 기자 maroniever@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재홍

경제와 문화가 접목된 알기쉬운 기사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