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사회적 경제, 시민 중심으로 확대…일상체감도 높인다
주민들 혁신방안 도출, 비즈니스 모델로 육성…2022년까지 35개로 늘려
입력 : 2019-03-14 15:13:41 수정 : 2019-03-14 15:13:41
[뉴스토마토 홍연 기자] 서울시가 사회적경제 '생태계 조성'을 넘어 '시민 중심의 사회적 경제'로 혁신한다. 시민이 주체가 돼 지역기반과 일상체감 등을 골자로 한다.
 
서울시는 이같은 내용을 담은 '사회적경제활성화 2.0 추진계획'을 14일 발표했다. 사회적 경제 도입 초기 개별기업에 대한 재정지원에서 사회적경제 '생태계 조성'으로 패러다임을 전환한 데 이어 '시민 중심의 경제'로 영역을 확대하는 것이다. ‘사회적경제’는 양극화 해소, 일자리 창출 등 공동이익과 사회적 가치 실현을 위해 사회적경제기업이 수행하는 모든 경제적 활동을 의미한다. 
 
먼저, 공동주택단지 내 주민들이 스스로 생활혁신방안을 도출하고 이를 비즈니스 모델로 발전시키도록 지원한다. 주민들이 자조모임을 결성해 건강관리, 아이·노인돌봄, 가사서비스 등 생활에 필요한 서비스를 발굴하면 지원기관이 교육·컨설팅 등을 통해 사회적경제기업 설립을 돕는 방식이다. 올해 15개 공동주택 단지에서 시작해 2022년까지 35개로 늘릴 계획이다. 
 
생활에 필요한 기술·서비스 전문교육기관인 ‘주민기술학교’도 '22년까지 10개 조성한다. 옷수선, 업사이클링, 식사조리, 도배 등 의식주와 관련된 다양한 기술교육과 사회적경제기업 창업, 기업가정신교육을 병행해 수료 후에는 지역기반 사회적경제기업인 ‘지역관리기업’을 설립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정부·공공지원 한계를 넘어설 수 있도록 민간중심 자조기반 마련에도 집중한다. 민간기금 및 공간의 체계적 조성과 확대로 공공 의존도는 낮춰 자생력을 확보하고 기업의 지속성은 높인다는 취지다. 대표적으로 연구용역과 조례제정 등 제도기반을 마련해 ‘서울사회적경제공제조합’ 설립을 지원하고 보증보험, 상해·실업보험, 생활자금 융자 등의 상품을 운영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그동안 추진해 오던 소셜벤처 등 ‘혁신형 기업 육성’, ‘사회투자기금 조성’, ‘사회성과보상사업(SIB)’도 확대해 나간다. 또한 사회적경제기업의 판로 및 시장개척을 위한 공공구매 확대, 유통채널 다각화도 적극 지원한다. 사회적경제 분야 혁신인재양성을 위한 프로그램 운영과 GSEF(국제사회적협의체)를 통한 국제 연대와 협력에도 힘을 쏟는다. 
 
2012년 서울시 사회적경제종합계획 발표 이후 사회적경제 자생력 강화와 생태계 조성에 주력한 결과 사회적경제기업 수는 2012년 882개에서 2019년 2월 기준 4505개로 5배, 매출액과 고용인원은 각각 2배 이상 증가했다. 하지만 사회적경제 인식과 참여는 여전히 낮은 편이다.
 
시는 사회적경제의 지속 발전을 위해선 시민이 정책을 체감하고 이를 통해 사회적경제에 참여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봤다. 이를 위해 △시민체감형 지역순환 경제 구축 △시민 자조기반 형성지원 △지속가능한 생태계 기반 강화 △판로개척 및 시민인식제고 △혁신인재 양성 및 국제협력 강화의 5개 과제를 제시했다. 분야별 계획은 내년 초까지 수립할 계획이다.
 
박원순 서울시장이 2017년 1월23일 서울 용산구 백범김구기념관에서 열린 '2017 사회적경제 신년회'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홍연 기자 hongyeon1224@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홍연

더 나은 내일을 위한 징검다리가 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