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8노스 "북한 영변 핵단지·풍계리 가동징후, 포착 안돼"
입력 : 2019-03-16 13:05:13 수정 : 2019-03-16 13:05:13
[뉴스토마토 최병호 기자] 미국의 북한 전문매체 38노스가 15일(현지시간) 북한 영변 핵단지와 풍계리 핵시설에서 가동 징후가 포착되지 않았다고 보도했다.
 
38노스는 최근 상업용 위성사진을 분석한 결과를 토대로 "북한 영변 핵과학연구센터 5메가와트(MW) 원자로와 실험용 경수로가 가동 중이라는 확실한 징후가 발견되지 않았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지난달 11~21일 사이 우라늄 농축시설 서쪽 부분에서 발견됐던 흰색 유조선 트레일러는 그대로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며 "3월7일쯤 원통형 금속 물체로 보이는 차량 또는 소형 트럭이 주변에서 포착됐지만 이후 사라졌다"고 보도했다. 북한 함경북도 길주군에 위치한 풍계리 핵실험장에서도 이상 징후는 나타나지 않았다고 밝혔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대북제재위원회는 지난 12일 발표한 대북제재 연례보고서에서 영변 원자로가 계속 가동상태라고 전한 바 있다.
 
유엔 안보리 대북제재위원회가 12일 발표한 대북제재 연례보고서에 실린 북한 영변 핵단지 모습. 사진/뉴시스
 
최병호 기자 choibh@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병호

최병호 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