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투스, 모바일 게임 개발사 '마나코어'·'노바팩토리' 인수
입력 : 2019-03-19 16:54:34 수정 : 2019-03-19 16:54:38
[뉴스토마토 김동현 기자] 컴투스는 모바일 게임 개발사 '마나코어'와 '노바팩토리'를 인수하고 경영권을 확보했다고 19일 밝혔다.
 
마나코어와 노바팩토리는 특별한 조작 없이 게임을 이용할 수 있는 방치형 게임 개발 노하우를 갖춘 기업이다. 마나코어는 지난해 방치형 역할수행게임(RPG) '드래곤스카이'를 국내 출시해 애플 앱스토어 매출 15위에 오른 바 있다. 노바팩토리는 2D RPG '좀비여고'를 개발했다. 두 회사 모두 향후 방치형 RPG 분야에 집중해 신작을 출시할 계획이다.
 
컴투스는 지난달 인수한 데이세븐 자회사 트리플더블의 방치형 RPG '열렙전사', '딜딜딜'에 더해 드래곤스카이 등 신작 방치형 게임을 확보했다. 회사는 지식재산권(IP)을 활용한 게임화도 용이해 사업 확장을 기대하고 있다.
 
컴투스 관계자는 "기업 경쟁력을 높이기 위한 전략적 투자를 지속해서 모색했고 결과를 하나씩 만드는 중"이라며 "앞으로도 투자와 인수합병(M&A)을 확대하고 사업 역량을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컴투스는 모바일 게임 개발사 '마나코어'와 '노바팩토리'를 인수했다. 사진/컴투스
 
김동현 기자 esc@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동현

게임·인터넷 속 세상을 깊이 있게 전해드립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