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기문 "김정은, 완전한 비핵화를 '북핵 동결·미 핵우산 제거'로 이해"(종합)
"한미동맹, 흠집 나있어" 우려…북 도발 등 철저대비 조언도
입력 : 2019-03-26 16:31:51 수정 : 2019-03-26 16:31:51
[뉴스토마토 최한영 기자]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26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라는 표현을 북핵의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돌이킬 수 없는 폐기(비핵화)'(CVID)가 아니라 사실상 북한 핵 활동 동결과 미국 핵우산 제거로 이해해왔다"고 밝혔다. 한미동맹에도 "흠집이 나 있다"고 지적하며 강화 필요성을 피력했다.
 
반 전 총장은 이날 서울 광화문 프레스센터 국제회의장에서 열린 관훈토론회에 참석해 "우리나라와 미국이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 표현을 북한의 과거, 현재, 미래 핵능력 전면 폐기로 이해한다는 것을 북한이 모를리 없다"며 "그러면서도 북한이 합의한 것은 대북제재로 인한 경제위기를 모면하고 모호한 표현을 통해 시간을 벌 수 있다고 생각했기 때문일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번(2차 북미 정상회담)에 트럼프 미 대통령의 확고한 대응으로 북한의 의도가 뚜렷이 드러났다"며 "북한으로서는 현재 보유한 핵을 포기하지 않고 동결하는 선에서 미국과 타협하려는 입장이었던 것"이라고 강조했다.
 
반 전 총장은 "북한이 현 상황을 타파하기 위해 모종의 도발을 할 가능성에 대비해야 한다"고도 했다. 이에 대한 구체적인 설명을 요구하자 "핵실험까지는 아니겠지만 미사일(발사) 등 여러 국지적인 일이 있을 수 있기에 잘 지켜봐야 한다"고 부연했다. 이어 "협상(2차 북미 정상회담) 결렬은 실망스러운 결과임에 틀림없다"면서도 "북한 비핵화를 둘러싼 김정은 위원장의 이해와 의도가 분명해졌다는 점에서 장기적으로는 꼭 실망할 일만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트럼프 대통령은 이번에 북한의 '살라미 전술'을 용인하지 않겠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며 "이는 향후 남북·미북 정상회담에서 실질적인 성과를 내는데 좋은 방향으로 작용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한국 정부에 대해서는 "한반도 안보정세가 악화될 수 있는 만큼 우리대로 대비태세를 잘 갖춰야 한다"고 조언했다. 남북 철도·도로연결을 비롯한 남북 경제협력 추진을 놓고도 "어마어마한 인프라를 까는 문제는 인도적 문제와는 질이 다르다"며 쉽지 않다는 입장을 피력했다.
 
반 전 총장은 특히 한미관계와 관련 "악간 서먹서먹한 것이 있지 않겠냐"고 우려했다. 그는 "친구 간에도 우애를 확인하는 일이 필요하듯 동맹관계도 서로 관리하고 존중하는 것이 필요하다"며 "국민들도 북한과 대치 중인 상황을 잊어버리고 한 가지 면만 보는 측면이 없지 않다"고 했다. 다만 "남북미 세 개의 톱니마퀴 중 한미(관계)는 양국 정부 의지만 있으면 단단히 조여지는 것"이라며 "한미동맹을 수선하고 더욱 강화해야 한다"고 언급했다.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26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토론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최한영 기자 visionchy@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한영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