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오 기대주 SK바이오팜, 상장 위한 주관사 물색
국내 다수 증권사에 입찰제안요청서 발송…"아직 구체적 상장 목표 시점 없어"
입력 : 2019-03-27 10:41:06 수정 : 2019-03-27 10:41:06
[뉴스토마토 정기종 기자] SK그룹 바이오사업의 기대주로 떠오른 SK바이오팜이 유가증권시장 상장을 추진 중이다. 
 
27일 SK홀딩스와 투자은행(IB)업계에 따르면 현재 SK바이오팜은 상장 주관사 선정을 위해 국내 다수 증권사에 입찰제안요청서(RFP)를 발송한 상태다. SK바이오팜은 지난 2011년 4월 그룹 지주사인 SK㈜에서 물적분할돼 설립된 독립법인이다. 신약개발을 전담하며, SK㈜가 지분 100%를 보유하고 있다. 
 
지난 2월 뇌전증신약 자체개발한 뇌전증 신약 '세노바메이트'의 유럽 기술수출에 이어 이달 21일에는 아일랜드 재즈 파마슈티컬스에 기술수출한 수면장애 및 기면증 신약 '솔리암페톨'이 미국 식품의약국(FDA)으로부터 시판 허가를 획득하며 연달아 성과를 거두고 있다. 특히 솔리암페톨의 경우 국산 중추신경계 신약 가운데 첫 FDA 승인 사례다. 
 
이밖에 소아희귀 뇌전증(임상 2상), 희귀신경계질환(2상 준비), 집중력 장애(1상 완료), 조현병(1상), 파킨슨병(1상) 등을 대상으로 한 파이프라인을 보유해 바이오사업에 무게를 싣고있는 SK그룹의 차세대 핵심 계열사로 주목받고 있다. 
 
때문에 이번 상장 추진은 오랜 투자 끝 빛을 보기 시작한 성과와 국내 정부의 바이오산업 육성 의지 표현 등이 맞물린 최적의 시기라는 내부 평가로 풀이된다. 증권업계가 추산한 SK바이오팜의 기업가치는 5조원대 수준이다. 
 
SK홀딩스 관계자는 "주관사 선정을 위해 RFP를 돌린 상태로, 아직 주관사 선정조차 되지 않은 상태라 구체적 상장 시점 등에 대해 결정된 것은 없다"라고 설명했다.
 
경기도 판교 SK바이오팜 생명과학연구원에서 연구원들이 중추신경계 신약개발을 위한 연구를 진행하고 있는 모습. 사진/SK
정기종 기자 hareggu@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정기종

궁금한게 많아, 알리고픈 것도 많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