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기내 땅콩 서비스 중단… "알레르기 승객 보호"
땅콩 성분이 포함된 모든 식재료도 기내식서 제외
입력 : 2019-03-31 11:21:27 수정 : 2019-03-31 11:21:27
[뉴스토마토 이아경 기자] 대한항공이 땅콩 알레르기 승객들의 건강과 안전을 위해 기내식 땅콩 서비스를 전면 중단한다.
 
대한항공은 빠른 시일 내 땅콩 제품뿐 아니라 알레르기를 유발시킬 수 있는 땅콩 성분이 포함된 모든 식재료를 기내식에서 제외하겠다고 31일 밝혔다.
 
앞서 대한항공은 지난 25일부터 '꿀땅콩' 제품 서비스를 중지하고 크래커 등으로 대체 제공하고 있다. 
 
사진/대한항공
 
대한항공은 지난 17일 인천국제공항에서 땅콩 알레르기 승객이 KE621(인천~마닐라) 항공편에 탑승하지 못하는 사례가 발생해 이 같은 결정을 내렸다고 설명했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이번 땅콩 제품 및 땅콩 식재료 서비스 중단 결정은 땅콩 알레르기 승객들을 위한 최소한의 안전 조치"라며 "대한항공은 홈페이지에 땅콩 알레르기 승객들을 위한 정보를 제공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땅콩 알레르기는 항공산업의 주요 이슈로 떠오르고 있으며, 세계 주요 항공사들은 잇따라 서비스를 중단하고 있다. 
 
이아경 기자 aklee@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아경

친절한 기사를 쓰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