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정호·조동호 낙마…청와대 "송구스럽다"
"7대 배제 기준 적용하고 준수했지만, 국민 눈높이에는 미흡"
입력 : 2019-03-31 11:00:00 수정 : 2019-03-31 11:38:52
[뉴스토마토 이성휘 기자] 청와대는 31일 조동호 과학기술 정보통신부 장관 후보자의 지명을 철회하고, 최정호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의 사퇴의사를 수용하기로 했다. 청와대는 "국민의 눈높이를 맞추는 데 미흡했다"며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고개를 숙였다.
 
윤도한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오전 춘추관 브리핑에서 "문 대통령은 오늘 조동호 과학기술 정보통신부 장관 후보자의 지명을 철회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인사 청문회 과정에서 후보자의 자격이 국민의 눈높이에 맞지 않는다는 지적이 제기됐고, 논의 끝에 후보 지명을 철회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윤 수석은 "조 후보자는 해외 부실 학회에 참석한 사실을 본인이 밝히지 않았고, 교육부와 관련 기관의 조사에서도 드러나지 않았기에, 검증에서 걸러낼 수 없었다"면서 "청와대 인사 검증은 공적 기록과 세평을 중심으로 진행되기 때문에 일정 부분 한계가 있다"고 해명했다.
 
또 "인사 청문회와 언론의 취재는 검증의 완결로 볼 수 있다"며 "해외 부실 학회 참석 사실이 사전에 확인됐다면 후보 대상에서 제외됐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조 후보자의 다른 문제 등을 종합적으로 판단해 후보 지명을 철회하게 됐다"고 말했다.
 
최정호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선 "조 후보자는 자진 사퇴 의사를 밝혔고, 조금 전 입장을 발표했다"면서 "청와대는 최 후보자의 입장과 청문회에서 제기된 부동산 관련 문제 등을 무겁게 받아들이기로 했다"고 밝혔다.
 
윤 수석은 "(조 후보자의) 해외 부실 학회 참석 사실을 제외하고는 청문회 과정에서 지적된 흠결은 인사 검증 과정에서 확인됐다"면서 "그럼에도 조 후보자는 5G 전문가로서의 능력을, 최 후보자는 해당 분야의 자질을 높이 평가해 장관으로 기용하려 했다"며 이번 일이 인사검증 실패가 아님을 분명히 했다.
 
그는 "청와대는 이번 장관 후보자 인선에도 7대 배제 기준을 적용하고 준수했지만, 국민의 눈높이를 맞추는 데 미흡했다"면서 "송구스럽게 생각한다. 청와대는 한층 높아진 국민의 기준과 기대에 부합하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윤도한 국민소통수석이 29일 청와대 춘추관 대브리핑룸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미국 워싱턴 방문 및 한미정상회담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성휘 기자 noirciel@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성휘

‘단순 새 소식’보다 ‘의미 있는 소식’ 전달에 노력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