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노조 “한미 정상회담서 자동차 관세 문제 해결해야”
입력 : 2019-04-08 13:20:41 수정 : 2019-04-08 13:20:47
[뉴스토마토 김재홍 기자] 현대자동차 노동조합은 오는 10일 열리는 한미 정상회담에서 비핵화 의제뿐만 아니라 한국산 자동차 25% 관세폭탄 사안도 해결돼야 한다고 8일 주장했다. 
 
노조는 “최근 김현종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이 정상회담 의제협의를 위해 미국을 방문했지만 비핵화 의제만을 언급한 것에 노조는 주목하고 있다”면서 “그는 한미 FTA 협상과 자동차 25% 관세 협상을 주도한 통상교섭 전문가로 비핵화 전문가는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노조는 문 대통령이 한국산 자동차 25% 관세폭탄이 면제될 수 있도록 주요 의제에 추가해 양국 정상의 톱다운(하향식) 협상으로 해결하고 귀국하길 강력하게 촉구한다”면서 “현재 미국 트럼프 대통령의 결정에 따라 한국산 자동차 및 부품에 대한 25% 관세폭탄 적용과 면제의 기로에 서 있다”고 주장했다.  
 
현대차 노조는 10일 열리는 한미 정상회담에서 자동차 관세폭탄 문제가 해결돼야 한다고 8일 주장했다. 사진/뉴시스
 
노조는 “지난해 3월 말 협상이 종료돼 9월 말 양국 대통령이 서명한 한미 FTA 재협상으로 픽업트럭 25% 관세가 2041년 20년 추가 연장 등 한국산 자동차에 대한 1차 페널티가 적용됐고, 트럼프의 25% 관세폭탄 추가 적용은 2차 페널티라고 할 수 있다”면서 “현 정부의 전략적인 대응이 절실하다”고 말했다. 
 
한편, 미국 상무부는 지난 2월 수입산 자동차 및 부품이 국가안보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한 보고서를 트럼트 대통령에 제출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 보고서를 근거로 오는 5월18일까지 관세 적용 여부를 결정하게 된다. 
 
김재홍 기자 maroniever@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재홍

경제와 문화가 접목된 알기쉬운 기사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