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한미정상회담, 양·질 모두 부실…비핵화 전망 어두워"
입력 : 2019-04-12 13:14:10 수정 : 2019-04-12 13:14:10
[뉴스토마토 박진아 기자]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12일 한미 정상회담 결과에 대해 "국민들의 기대에 미치지 못한 아쉬운 회담이 아닌가 생각한다"며 "양과 질 모두, 부실한 회담 결과"라고 평가했다.
 
황 대표는 이날 입장문을 통해 "단독회담 시간이 거의 없다시피 했고 공동성명이나 기자회견조차 없었으며, 양국의 발표 내용도 여러모로 걱정스러운 부분이 많이 드러났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우리 정부와 미국이 서로 다른 방향으로 이견을 노출했다는 점에서 한미 간 긴밀한 공조가 제대로 이뤄지고 있는지 매우 우려스럽다"며 "북한 비핵화 전망이 오히려 더 어두워진 것 같아서 큰 걱정"이라고 말했다. 이어 "조속히 4차 남북 정상회담을 가진다고 하는데 이것도 북한의 입장만 확인하고 대변하는 회담이 되어서는 안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황 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은 미국의 확고한 입장을 북한 김정은 위원장에게 정확하게 전달해 북한이 하루속히 비핵화의 길로 복귀하도록 설득해야 할 것"이라며 "또한 무너진 4강 외교를 조속히 복원해서 완전한 북핵폐기를 위한 국제사회와의 공조도 이뤄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 사진/뉴시스
 
박진아 기자 toyouj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진아

지금 이 순간, 정확하고 깊이있는 뉴스를 전달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