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일부터 '14로 시작' 무료 대표번호 서비스 개시
기업 통화 요금 부담 전용 번호…고객은 무료로 이용
입력 : 2019-04-14 12:00:00 수정 : 2019-04-14 12:00:00
[뉴스토마토 박현준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오는 19일부터 14로 시작하는 수신자(기업) 요금부담 전용 대표번호(14**** : 6자리) 서비스를 개시한다. 
 
기존의 15·16·18로 시작하는 대표번호(예: 1588-1588, 8자리)는 발신자(고객)가 통화 요금을 부담해야 했다. 고객이 기업에 상담을 하거나 사후서비스(AS)를 받기 위해 전화하는 경우에도 통신요금을 고객이 부담토록 하는 것은 부당하다는 지적이 많았다. 
 
이에 정부는 지난 1월 전기통신번호관리세칙(과기정통부 고시)을 개정해 기업이 원하는 경우 수신자가 요금을 부담토록 하는 새로운 6자리 대표번호를 만들었다. 통신 사업자가 전산을 개발하고 기업들에게 정부명의 번호사용 협조 공문을 발송하는 등 3개월의 과정을 거쳐 19일부터 서비스를 개시하게 됐다. 
 
통신 사업자는 수신자 요금부담 대표번호의 사용을 희망하는 기업들이 14**** 번호를 부여 받을 수 있도록 4월초부터 예약을 받고 있다. 고객은 19일부터 해당 번호로 전화 시 통화료를 내지 않아도 된다.
 
이태희 과기정통부 통신정책국장은 "이번 무료 대표번호 신설로 고객들의 통화료 부담 경감이 기대된다"며 "무료 대표번호 이용이 활성화 될 수 있도록 제도시행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박현준 기자 pama8@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현준

뉴스토마토 박현준 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