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모터쇼 연이어 개최, 신차 향연 이어져
16일 상하이 모터쇼 개막/'배뉴', 뉴욕오토쇼서 최초 공개
입력 : 2019-04-14 20:00:00 수정 : 2019-04-14 20:00:00
[뉴스토마토 김재홍 기자] 오는 16일부터 상하이 모터쇼, 뉴욕 오토쇼가 연이어 개최되면서 주요 자동차 업체들의 신차 향연이 이어질 것으로 기대된다. 
 
14일 업계에 따르면 16일부터 25일까지 ‘2019 상하이 국제 모터쇼’가 개최된다. 각 업체들은 중국 자동차 시장 위축 우려와 올해부터 강화된 친환경 규제를 감안한 전략 차종을 공개한다. 
 
현대자동차는 중국형 신형 ‘쏘나타’, 신형 ‘ix25’, 중국형 코나 ‘엔씨노’ 전기차(EV) 모델, 중국형 아반떼 ‘링동 플러그인 하이브리드(PHEV)’를 선보인다. 또한 중국형 싼타페 ‘셩다’, 수소전기차 ‘넥쏘’도 전시한다. 기아자동차는 ‘올 뉴 K3’, ‘올 뉴 K3 PHEV’ 등 신차와 미래 전기차 콘셉트카인 ‘이매진 바이 기아’를 공개한다. 현대·기아차의 프레스 데이 행사에서는 알버트 비어만 연구개발본부장이 발표할 예정이다. 
 
현대차는 상하이 모터쇼에서 중국형 신형 쏘나타, 셩다, 엔씨노 전기차, 링동 PHEV 모델 등을 선보인다. 중국형 싼타페 셩다의 모습. 사진/현대차
 
메르세데스-벤츠는 중국시장에 최초로 전기차 EQ 브랜드의 첫 순수전기차 ‘더 뉴 EQC’를 공개해 중국 전기차 시장 공략을 타진한다. 프리미엄 SUV ‘더 뉴 GLE’를 비롯해 ‘AMG A 35 4MATIC’ 세단을 기반으로 중국시장만을 위해 특별히 개발된 모델도 상하이 모터쇼에 출격한다. 아울러 강인한 외관 디자인과 최대 7명까지 수용할 수 있는 쇼카 ‘콘셉트 GLB’도 출품된다. 
 
인피니티도 전동화 시대를 위한 스포츠 세단 콘셉트카 ‘Qs 인스퍼레이션’을 세계 최초로 공개한다. 인피니티 관계자는 “Qs 인스퍼레이션은 고성능 전기 사륜구동(e-AWD)으로 스포츠 세단의 디자인과 레이아웃에 대한 새로운 시각을 제시할 것”이라며 “인피니티의 향후 전기차 미래 모습이 담겨있다”고 설명했다. 
 
메르세데스-벤츠의 상하이 모터쇼 부스 모습. 사진/벤츠코리아
 
뉴욕 오토쇼는 17일 프레스데이를 시작으로 28일까지 개최된다. 현대차는 지난 9일 신형 엔트리 SUV ‘베뉴(VENUE)’의 렌더링 이미지를 공개했고 17일에는 세계 최초로 베뉴를 선보인다. 인터넷을 통해서도 생중계해 전세계 고객들에게 새로운 경험을 선사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제네시스는 브랜드 최초 양산형 전기 콘셉트카를 내세운다. 다만 지난해 뉴욕모터쇼에서 전시한 ‘에센시아 콘셉트’와는 다른 모델로 알려졌다. 제네시스 ‘G90’과 지난달 말 출시된 신형 8세대 ‘쏘나타’도 뉴욕 오토쇼를 통해 미국시장에 출시된다. 
 
현대차는 17일 뉴욕 오토쇼에서 베뉴를 세계 최초로 선보인다. 최근 공개된 렌더링 이미지 모습. 사진/현대차
 
김재홍 기자 maroniever@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재홍

경제와 문화가 접목된 알기쉬운 기사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