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이미선 임명 강행시 모든 수단 동원해 싸울 것"
"문 대통령, 조국 파면하고, 이미선 임명 철회해야"
입력 : 2019-04-18 10:05:19 수정 : 2019-04-18 10:05:22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8일 이미선 헌법재판관 후보자 임명과 관련해 "만약 문재인 대통령이 끝내 임명을 강행한다면, 우리당은 원내외의 모든 수단을 동원해서 국민과 함께 끝까지 맞서 싸울 것"이라고 밝혔다.
 
황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이 후보자는 이미 도덕성과 자격에서 낙제점을 받았고 자신의 잘못에 대한 해명조차 남편에게 떠넘기는 무책임과 자질 부족을 드러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지금 대통령이 할 일은 순방 중에 전자결재를 하는 것이 아니라 잘못된 인사에 대해 국민께 사과하고 조국 민정수석을 파면하는 것"이라며 "당의 최후통첩을 대통령이 무겁게 받아들이고, 이제라도 올바른 판단을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황 대표는 "(이 후보자에 대해) 법원 내부에서도 비판이 나오고 있다"며 "조 수석 한 사람을 구하기 위해 명백한 결격사유까지 덮고 가겠다는 것은 법률도 국회도 여론도 덮고 모두 무시하며 헌법재판소마저 자신들의 이념코드로 장악하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이러고도 민주정부라 불릴 자격이 있는지 스스로 가슴에 손을 얹고 생각해보기를 바란다"며 "민주주의 파괴를 묵과할 수 없다. 국민도 이 정권의 폭주를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경수 경남지사의 보석과 관련해선 "친문(친문재인) 무죄, 반문(반문재인) 유죄라는 이 정권의 사법 방정식이 그대로 드러난 것"이라며 "지난 정권 사람들은 아무리 고령에 고질병까지 있어도 감옥에 가둬 놓고 살아 있는 권력에 대해서는 어떻게 이렇게 너그러울 수 있느냐"고 비판했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