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권 블록체인 바람)민주, 플랫폼정당 가속…블록체인은 '아직'
"블록체인 필요하나 시일 필요…당장 여력 안되고 품 많이 들어"
입력 : 2019-04-21 06:00:00 수정 : 2019-04-21 06:00:00
[뉴스토마토 최병호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당 현대화작업의 일환으로 플랫폼정당 구축에 속도를 내고 있다. 하지만 정치권의 블록체인 열풍과는 달리 공식적으로 블록체인을 도입하는 데는 더디다. 정부가 블록체인 기술에 신중하게 접근하는 분위기인 데다 아직 상용화된 서비스가 드문 상황에 굳이 정당까지 먼저 나설 필요가 없다는 인식이 깔렸다.
 
민주당은 지난 19일 최고위원회에서 당원 플랫폼 시스템을 시연했다. 앞서 이해찬 대표는 지난해 8월 취임한 후 민주당의 당원관리와 의견수렴, 정책제언 등을 하나의 플랫폼에서 하는 플랫폼정당 구현을 주창한 바 있다. 민주당은 내년 총선에 대비한 특별당규 형식의 공천룰 마련 때 당원 플랫폼 시스템을 활용해 권리당원 의견을 수렴할 방침이다.
 
더불어민주당은 이해찬 대표 취임 이후 당 현대화 작업의 일환으로 플랫폼정당 구축에 속도를 내고 있다. 하지만 블록체인 도입은 다소 비켜났다. 사진/뉴시스
 
하지만 민주당의 당 현대화작업에서 블록체인은 다소 비켜났다. 당원 플랫폼 시스템도 블록체인과 무관하다. 민주당 관계자는 "장기적 관점에선 블록체인 기술을 도입을 고려할 순 있다"면서도 "실제 블록체인 기술을 도입엔 시일이 걸릴 것"이라고 말했다.
 
몇가지 이유가 있다. 우선 국내는 물론 해외도 정당에 대한 맞춤형 상용서비스가 완비되지 않았다. 민주당으로선 정부가 블록체인에 신중을 기하는 상황에서 집권여당의 행보도 고려해야 한다. 정부는 블록체인 등을 신성장동력으로 주목하고 있으나 이 기술의 핵심인 P2P(Peer to Peer)를 직접 구현하는 암호화폐 상용화 등은 규제하는 실정이다.
 
당의 다른 관계자는 "블록체인에 여러모로 장점이 많다는 건 알지만 당장 정당에서 구현할 여력도 안 되고 현재도 온라인으로 투표나 당원관리가 가능한데 굳이 품을 들여가면서 블록체인을 도입할 필요가 있느냐는 이견도 있는 게 사실"이라고 했다. 그는 또 "민주당만 그런 게 아니라 다른 당도 블록체인을 강조하지만, 정작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등에 발의된 블록체인 활성화법안 중 제대로 논의된 건 하나도 없는 게 현실" 이라고 설명했다.
 
최병호 기자 choibh@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병호

최병호 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