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이미선 재판관 임명, '친문재판소' 만드려는 것"
입력 : 2019-04-20 16:01:02 수정 : 2019-04-20 16:01:02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20일 문재인 정부를 향해 "이념의 포로가 된 이 정권은 적폐세력 청산만 이야기하고 지지율이 떨어지면 북한만 바라본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한국당이 개최한 '문재인 STOP! 국민이 심판합니다' 집회에서 "좌파독재 야욕의 폭풍을 우리가 함께 막아야 한다"며 이같이 연설했다. 그는 "우리에게 가장 중요한 것은 자유였지만 이 정권은 그들이 야당일 때 표현의 자유와 인권을 외치다가 정권을 잡더니 돌변해 반자유국가가 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청와대의 잘못을 풍자한 대학생들에게 영장없이 지문감식과 무단 가택침입을 하고 공무원 대상 휴대폰 사찰을 서슴없이 한다는 주장도 내놨다.
 
문재인 대통령의 이미선 헌법재판관 임명에 대해서는 "정권이 헌법재판관을 마음대로 쥐락펴락해서 헌법재판소가 아니라 '친문재판소'를 만들려 하기 때문에 말도 안되는 후보의 임명을 강행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운동권 1기였던 노무현 정부가 국가보안법 폐지를 위해 얼마나 극렬하게 투쟁했는지 기억할 것"이라며 "만약 헌법재판소에서 국가보안법이 위헌으로 결정나면 우리의 노력도 소용이 없어진다. 막아야 하지 않겠느냐"며 목소리를 높였다.
 
나 원내대표는 "베네수엘라 차베스 정권이 펼친 무자비한 포퓰리즘의 마지막 퍼즐이 사법부 장악이었다"면서 "살만했던 베네수엘라 국민이 이제 국경을 넘고 배급을 위해 줄 서는 나라로 가는 것, 그 마지막이 사법부 장악이었다"고 강조했다.
 
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4당이 추진 중인 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과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공수처)에 대해서는 "의회 민주주의를 장악하려는 것이 연동형 비례대표제와 공수처"라며 "이해찬 민주당 대표와 정의당이 힘을 합쳐 자기들 마음대로 하려는 연동형 비례대표제와 공수처를 도입하면 이제 국회를 버려야 한다. 밖으로 나와야 한다"고 주장했다.
 
나 원내대표는 "세금으로 일자리를 만들겠다고 한다. 추경(추가경정예산안)도 선심용·총선용 돈쓰기"라며 "자식 빚 갚아주고 싶은 것이 부모 심정인데 자식에게 빚을 물려주겠다는 정권이 제대로 된 정권이냐"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우리 자식들과 다음 세대에게 빚더미 대한민국을 물려주려는 포퓰리즘 정권을 막아달라"고 재차 강조했다.
 
19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도선관에서 열린 '자유우파 필승대전략' 고성국 출판기념회에서 황교안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가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