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유라시아 교류 중심지 사마르칸트 방문
입력 : 2019-04-20 23:00:00 수정 : 2019-04-20 23:00:00
[뉴스토마토 최병호 기자] 우즈베키스탄(우즈벡)을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는 20일(현지시간) 미르지요예프 우즈벡 대통령 내외와 함께 고대 유라시아 대륙 교류의 중심도시이자 우즈벡 제2의 도시인 사마르칸트를 방문했다.
 
사마르칸트는 우즈벡의 대표적인 역사·문화유적지로서 지난 2001년 도시 전체가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에 등록됐다. 문 대통령 내외의 사마르칸트 시찰은 7세기 바르후만왕 즉위식에 참석한 외국 사절단 모습이 그려진 벽화를 전시한 아프로시압 박물관을 시작으로 구르 에미르, 울루그벡 천문대 순서로 진행됐다.
 
문 대통령은 미르지요예프 대통령으로부터 아프로시압 박물관 내 고대 한국인 사절단 모습이 담긴 벽화에 대한 설명을 들었다. 그러면서 “한국과 우즈벡 양국은 1400여년 전부터 교류·협력해온 오랜 친구와 같은 관계”라고 설명했다.
 
구르 에미르는 티무르제국 전성기를 이룩한 티무르왕의 영묘이며 15세기 울루그벡 천문대를 통해 발전한 우즈베키스탄의 천문학은 조선 초기 세종대왕대 천문학에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알려졌다.
 
우즈베키스탄을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과 샤프카트 미로지요예프 우즈베키스탄 대통령이 20일 오전(현지시간) 타슈켄트 한국문화예술의 집 개관식에 참석해 테이프커팅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최병호 기자 choibh@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병호

최병호 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