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폰으로 전기차 성능 조절한다…현대·기아차, 세계 최초 개발
입력 : 2019-04-22 10:53:33 수정 : 2019-04-22 10:53:43
[뉴스토마토 김지영 기자] 현대·기아자동차는 스마트폰으로 전기차의 성능과 효율, 운전감 등을 조절할 수 있는 모바일용 전기차 튠업(Tune-Up) 기술을 세계 최초로 개발했다고 22일 밝혔다. 스마트폰으로 일부 차량 성능을 조절하는 기능은 있었지만 전반적인 설정값을 바꾸는 기술은 이번이 처음이다.
 
회사는 이 기술을 신형 전기차에 적용할 방침이다. 운전자는 이를 통해 스마트폰이나 태블릿 등 모바일 기기로 △모터 최대토크 △발진 가속감 △감속감 △회생제동량 △최고속도 제한 △응답성 △냉·난방 에너지 등을 조절할 수 있다.
 
기존 전기차는 특정 드라이빙 모드를 선택하면 차량의 모든 성능이 모드에 따라 일괄적으로 조정됐다면 이 기술은 7가지 항목을 각각 다르게 조절할 수 있다. 회사 측은 전기차가 스마트 IT 기기화되는 미래 흐름에 발맞춰 개인에게 맞춤화한 모빌리티 경험을 제공하는 ‘스타일 셋 프리(Style Set Free)’를 구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현대·기아차가 모바일용 전기차 '튠업 기술'을 세계 최초로 개발했다. /사진=현대·기아차
 
이 기술이 상용화되면 차종이 달라도 운전자가 자신에게 가장 익숙한 설정을 서버에서 내려 받아 사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또 목적지 설정 후 방전 걱정 없이 도착할 수 있도록 남은 거리와 전력량을 계산해 차량의 성능을 조절할 수 있다. 맞춤형 주행 성능을 추천하기도 한다.
 
이밖에 사용자끼리 커뮤니티에서 차량 설정을 공유한 뒤 새로운 설정을 내려 받거나 도심, 고속도로, 산악 등 도로 성격에 맞는 차량별 기본 추천 설정들을 적용할 수도 있다. 현대·기아차는 공유 과정에서 해킹 등 보안상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했다.
 
회사 관계자는 “스마트폰으로 차량의 성능을 조절하는 기술처럼 기존의 상식을 뛰어넘는 모빌리티 기술을 개발해 다양한 고객 경험을 제공하는 전기차를 만들겠다”고 밝혔다.
 
김지영 기자 wldud91422@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지영

알고 싶은 자동차·항공업계 소식을 발 빠르게 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