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찾아가는 휴대폰서비스’ 1년 만에 1500건 완료
안정적인 사후지원 통해 ‘믿고 오래쓰는 스마트폰’ 정책 지속 강화
입력 : 2019-04-23 10:54:22 수정 : 2019-04-23 10:54:28
[뉴스토마토 왕해나 기자] LG전자의 '찾아가는 휴대폰서비스'가 서비스 완료 1500여건을 넘어섰다. 서비스를 처음으로 시작한 지난해 4월 이후 1년 만이다.
 
23일 LG전자에 따르면 찾아가는 서비스는 방문서비스의 특성상 수도권보다는 서비스센터를 찾기 어려운 지방에서 이용률이 높았고, 특히 도서지역에서 서비스 건수가 전체의 30%가량으로 가장 많았다.
 
LG전자의 '찾아가는 휴대폰서비스'는 서비스기사가 노약자, 장애인 등 서비스센터를 방문하기 불편한 고객들을 직접 방문해 불편사항을 처리해주는 사후 고객 서비스다. 제품 수리뿐 아니라 스마트폰의 다양한 기능을 고객이 알기 쉽게 설명하는 일부터 휴대폰 점검과 클리닝 서비스까지 제공해 고객들의 만족도가 높다.
 
LG전자 찾아가는 서비스가 1년 만에 1500건의 서비스를 완료했다. 사진/LG전자
 
 
꾸준하고 안정적인 사후지원을 제공하는 ‘믿고 오래쓰는 스마트폰’ 정책의 일환으로, 스마트폰 교체주기가 길어지는 가운데 고객이 스마트폰을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도록 AS의 질을 높이는 취지다.
국내 스마트폰 제조사 가운데 정식 방문서비스를 진행하는 것은 LG전자가 유일하다. LG전자 관계자는 “필요한 서비스를 원하는 곳에서 제공받을 수 있도록 한 밀착형 서비스가 LG 스마트폰 고객들의 만족도를 높여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서비스를 원하는 고객들은 LG전자 콜센터(1544-7777)에서 찾아가는 휴대폰서비스를 신청하고 방문 희망날짜와 시간을 정하면 된다. 보증기간 내 수리비와 출장비는 무상이다. LG전자는 당일 수리가 어려운 경우 고객 불편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임대폰도 무상 제공한다. 
 
왕해나 기자 haena07@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왕해나

뉴스토마토 왕해나 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