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 멕시코 항공·보안 방산 전시회 참가… 중남미 시장 공략
세일즈 경영 나서… 중남미 국산항공기 관심 고조
입력 : 2019-04-29 10:13:56 수정 : 2019-04-29 10:13:56
[뉴스토마토 최유라 기자] 한국항공우주산업(KAI)는 24일부터 27일까지 4일간 멕시코 산타루치아 공군기지에서 열린‘FAMEX 2019'에 참가해 중남미 시장을 공략했다.
 
올해로 3회를 맞이한 ‘FAMEX 2019’는 중남미 국가를 비롯해 전 세계 34개국 505개 업체가 참가한 항공·보안 방산전시회다. KAI는 이번 전시회에서 KT-1 기본훈련기, FA-50 경공격기, 수리온 기동헬기와 위성을 선보였다.  
 
KAI 김조원 사장은 F-5 전투기 교체 소요가 있는 멕시코의 국방위원장을 만나 FA-50의 장점을 소개하며 관심을 당부했다. 이에 펠릭스 살가도 국방위원장은 FA-50에 관심을 보이며, KAI의 적극적인 참여를 요청했다.
 
아울러 페루 공군사령관은 자국의 KT-1을 인근 6개국에 시승용으로 활용하는 등 중남미지역 공동마케팅을 제안했고 이에 김사장은 페루 공군의 성공적인 KT-1 운용에 감사하며 중남미 시장 개척에 지속적인 협력을 요청했다.
 
멕시코 FAMEX 전시회에서 펠릭스 살가도 멕시코 국방위원장에게 FA-50을 설명하고 있는 KAI 김조원 사장. 사진/한국항공우주산업
 
아르헨티나 공군 조달국장은 FA-50은 자국 노후전투기 교체사업에 유력한 후보이며, 조속한 사업 추진을 위해 KAI와 아르헨티나의 적극적인 항공산업 협력을 당부했다. 김사장은 아르헨티나 공군력 강화를 위한 맞춤형 사업제안을 약속했다. 
 
수리온 헬기와 위성 수출 활동도 활발히 펼쳐졌다. 콜롬비아 공군 군수송항공사령관은 수리온의 다목적 운용능력과 파생형 헬기에 대해 관심을 보였다. 또한, 멕시코 항공국과 우주개발센터에 KAI의 우주기술 역량과 위성 제품군을 소개하며 상호 협력 방안과 수출 가능성을 모색했다.
 
KAI 관계자는 멕시코 전시회 참가를 통해 “중남미 국가에 대한 KAI의 인지도 제고에 성공했다”고 평가하며 “기 진행 중인 수출사업의 가속화는 물론 에콰도르, 콜롬비아 등 신규사업  참여 기회를 발굴하는 성과가 있었다”라고 밝혔다. 
 
최유라 기자 cyoora17@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유라

반갑습니다. 산업1부 최유라 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