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신자산운용, 일본 오피스 투자 '공모펀드' 800억 모집
만기 36개월·중도환매 안돼…12개월마다 배당금 지급
입력 : 2019-05-02 16:15:26 수정 : 2019-05-02 16:15:26
[뉴스토마토 김보선 기자] 대신자산운용이 일본 오피스 빌딩에 투자하는 부동산 공모펀드를 선보인다.
 
대신자산운용은 2일 일본 도쿄 시나가와구에 위치한 오피스 빌딩에 투자해 안정적인 임대소득과 부동산 가격 상승에 따른 자본이득을 추구하는 ‘대신 Japan하임 부동산투자신탁 제3호’를 13일까지 모집한다고 밝혔다.
 
대신자산운용의 Japan 하임 부동산투자신탁 3호가 투자하는 Canal Side Building 전경. 사진/대신자산운용
 
‘대신 Japan 하임 부동산투자신탁 제3호’는 일본 파나소닉(Panasonic)의 100% 자회사인 파나소닉 컨슈머 마케팅이 2023년 12월31일까지 전체 임대면적의 약 96%를 임차하고 있는 ‘Canal Side Building’에 투자하는 공모형 부동산 펀드다.
 
운용기간 동안 임차인인 파나소닉 컨슈머 마케팅으로부터 임대료 수익을 받아 안정적인 배당을 제공하고 만기에 소유 부동산을 매각하여 매각차익을 추구하는 구조이다.
 
건물 매입금액은 약 2000억원으로 약 800억원은 펀드로 조성하고 나머지는 일본 현지 차입 및 자본금을 통해 조달할 예정이다. 펀드가 투자하는 이 빌딩은 연면적 1만3416평 규모에 지하 2층, 지상 11층, 옥탑 1층으로 구성된 오피스 빌딩으로 일본 도쿄 시나와구에 있다. 도쿄 모노레일, 린카이선, 게이큐본선 등 역세권 내 위치해 편리한 교통과 생활 인프라, 상권을 갖추고 있다.
 
이 상품은 투자원금의 80%, 배당금의 50% 수준을 환헤지해 환율 변동에 따른 리스크를 줄일 예정이다. 유동성 확보를 위해 설정 후 90일 이내 한국거래소에 상장할 계획이다. 
 
모집금액은 약 800억원이다. 모집기간은 2~13일까지 7일간이며, 모집완료 후 13일에 설정된다. 만기는 36개월이며 폐쇄형 상품으로 중도환매는 할 수 없다. 
 
첫 배당금 지급은 2020년 7월13일로, 이후 12개월마다 지급할 예정이다.
 
이종길 대신자산운용 마케팅지원본부장은 “미래 현금수익성이 높은 선진국 도심 상업용 부동산에 투자자들의 관심이 높다”며 “이 상품이 해외 부동산 및 대체투자를 원하는 고객에게 매력적인 투자 기회를 제공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보선 기자 kbs7262@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증권계좌대비 300%, 연 2.6% 토마토스탁론 바로가기
  • 김보선

시장을 보는 또 하나의 눈이 되어드립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