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V50 ThinQ, 10일 출시, 6월까지 ‘듀얼 스크린’ 무상증정
입력 : 2019-05-09 16:28:30 수정 : 2019-05-09 16:28:39
[뉴스토마토 채명석 기자] LG V50 씽큐(ThinQ) 출시로 국내 5G 시장 경쟁이 본격화됐다. LG전자는 이동통신 3사와 오픈마켓, LG베스트샵 등 자급제 채널을 통해 LG V50 씽큐를 10일 국내 출시한다고 밝혔다.
 
LG V50 씽큐는 기존 대비 정보 처리 능력을 45% 이상 향상시킨 퀄컴의 최신 AP ‘스냅드래곤 855’와 5G모뎀(X50 5G)을 탑재해 5G 스마트폰으로 최고 수준의 성능을 구현한다. 국내에 ‘스냅드래곤 855’를 탑재한 스마트폰은 LG G8 씽큐와 V50 씽큐 뿐이다.
 
이 밖에 △4000mAh 대용량 배터리 △기존보다 한 층 강력해진 방열장치 등 5G에 최적화된 제원을 갖추고도 출고가는 119만9000원이다. 갤럭시 S10 5G 가격이 저장용량에 따라 139만7000원부터 155만6500원이라는 점을 감안하면 최소 20만 원 이상 저렴한 셈이다.
 
LG V50 씽큐(ThinQ)와 ‘LG 듀얼 스크린’은 일상에서 정보검색이나 쇼핑 등 일상적으로 사용할 때는 2개의 스마트폰처럼 각각 독립적으로 구동된다. 양 화면이 각각 독립적으로 구동되기 때문에 마치 2개의 스마트폰처럼 쓸 수 있다. 두 제품을 연결해 게임기로 변신한 모습. 사진/LG전자
 
특히 LG V50 씽큐를 구매하는 고객들에게 전용 액세서리 ‘LG 듀얼 스크린’을 무상 증정하는 이벤트를 6월까지로 늘려 입소문을 타고 있다. 출시를 기다린 고객들에게 감사의 의미를 담아 이달 13일까지 구매하는 고객에게도 액정 무상수리 혜택을 제공한다.
 
‘LG 듀얼 스크린’은 고객이 원할 때만 2개의 화면으로 여러 앱을 동시에 즐길 수 있는 탈착식 올레드 디스플레이다. 평소 휴대할 때는 얇고 가벼운 디자인을 선호하고, 콘텐츠를 즐길 때만 큰 화면을 원한다는 고객의 모순된 요구를 모두 반영했다.
 
‘LG 듀얼 스크린’은 스마트폰 화면을 덮는 플립(Flip) 형태로 일반 스마트폰 커버처럼 끼우기만 하면 스마트폰과 연동된다. 이를 펼치면 6.2형(인치) ‘LG 듀얼 스크린’ 화면은 왼쪽에, 6.4형 LG V50 씽큐 화면은 오른쪽에 위치한다.
 
‘LG 듀얼 스크린’과 LG V50 씽큐의 화면은 콘텐츠에 따라 각각 독립적으로 구동되거나 연동하는 것도 가능하다. 스마트폰과의 각도를 104도와 180도로 고정할 수 있어 사용자가 거치하고 이용할 때도 편리하다. 스마트폰 본체의 배터리로 구동되기 때문에 별도 충전해야 하는 번거로움도 없다. 2개 화면을 연동해 게임 패드와 게임 화면으로 나누어 쓸 수도 있고, 이통사 콘텐츠에 따라 야구나 골프를 원하는 장면을 각각 띄워 놓고 볼 수도 있다. 영상통화를 할 때는 각각의 화면에 자신의 모습과 전화받는 사람의 모습을 띄울 수 있어 큰 화면으로 시원하게 볼 수 있다.
 
이 밖에도 마치 2개의 스마트폰을 한꺼번에 쓰는 것처럼 멀티태스킹을 할수 있어 활용 가능성이 매우 크다.
 
채명석 기자 oricms@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채명석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