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패스트트랙 선택, '독재' 표현 맞지 않아"
입력 : 2019-05-09 21:30:23 수정 : 2019-05-09 21:30:30
[뉴스토마토 박진아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9일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을 놓고 독재라고 하는 것은 맞지 않은 표현"이라며 "국회 선진화법 혜택을 많이 누려왔는데, 그 방법을 부정해서는 안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저녁 청와대 상춘재에서 열린 KBS '문재인 정부 2년 특집 대담, 대통령에게 묻는다'에 출연해 패스트트랙을 둘러싼 자유한국당의 반발과 관련해 "패스트트랙 성격을 말하자면 다수 의석을 가진 측에서 독주하지 못하도록 하면서 야당은 또 물리적인 저지를 하지 않기로 하고 '패스트트랙'이라는 해법을 마련한 것"이라며 "그 해법을 선택한 것을 갖고 독재라고 하는 것은 정말 맞지 않는 이야기"라고 반박했다.
 
아울러 그는 자유한국당의 좌파독재 주장에 대해서는 "촛불민심에 의해 탄생한 정부가 지금 말하자면 독재, 그것도 좌파 독재로 규정짓고 투쟁한다라고 하는 것은 참 뭐라고 말씀드려야 할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청와대 상춘재에서 열린 문재인 정부 2년 특집 대담 '대통령에게 묻는다'에서 사회자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진아 기자 toyouj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진아

지금 이 순간, 정확하고 깊이있는 뉴스를 전달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