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재범의 무비게이션)‘나의 특별한 형제’가 살고 싶은 세상
입력 : 2019-05-11 00:00:00 수정 : 2019-05-11 00:00:00
[뉴스토마토 김재범 기자] 사람은 태어났으면 잘 살아가야 할 책임이 있다. 그건 장애를 갖고 있던 비장애인이던 누구라도 마찬가지이다. 우리 세상은 꼭 그래야 된다. ‘나의 특별한 형제속 세상은 그런 세상을 바라본다. 머리 아래로 온 몸을 움직일 수 없는 세하(신하균) 5세 지능의 발달 장애인 동구(이광수)가 살고 있는 보육원 이름이 그래서책임의 집이다. 이 공간은 우리가 궁극적으로 꿈꾸는 그 세상이다. 틀림이 아니라다름을 인정 받는 세상이며 공간이고 삶이 있는 곳이다. 그 공간에서 사는 그들은 세상으로부터틀림이라 손가락질 받고 버림 받은 삶이다. 그래서 그들은 그곳에서틀림이 아닌다름같음으로 받아들이며 어울려 사는 중이다. 그 과정에서 그들은 가슴 속에 누구도 모르는 상처를 안고 있지만같음이란 약을 바르며 그 상처를 극복하고 행복한 삶을 살아가고 있다. 영화 나의 특별한 형제가 꿈꾸는 세상의 본질은 아직도 멀고 먼 미래일까.
 
김재범 대중문화전문기자 kjb517@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재범

영화 같은 삶을 꿈꿨다가 진짜 영화 같은 삶을 살게 된 이란성 쌍둥이 아빠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