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트로엥, 푸조와 영업조직 분리…“성장동력 마련”
입력 : 2019-05-10 16:12:21 수정 : 2019-05-10 16:12:21
[뉴스토마토 김재홍 기자] 시트로엥의 공식 수입원인 한불모터스는 이달부터 시트로엥 전담 영업사원 배정을 골자로 한 영업조직 개편을 단행한다고 10일 밝혔다. 
 
한불모터스는 시트로엥의 제품 라인업 확대에 따른 전담 인력의 필요성 증대와 시트로엥과 푸조 각 브랜드의 동반성장을 위해 독립된 판매 조직 운영을 결정했다. 지금까지 국내 공식 딜러사의 영업사원들은 시트로엥과 푸조 차량을 모두 판매할 수 있었지만, 5월부터는 각 브랜드별 전담 인력이 배치된다.
 
한불모터스는 푸조·시트로엥 멀티브랜드 딜러사별로 총 영업인력의 20% 이상, 각 전시장 별 최소 3명 이상을 시트로엥 전담 영업사원으로 배정한다. 이를 통해 전국에 최소 30명 이상의 시트로엥 전담 영업사원을 확보해 업무 집중도를 높이고 보다 적극적으로 브랜드와 제품을 알려나간다는 방침이다. 
 
아울러 시트로엥 영업사원만을 위한 교육 및 인센티브 제도 강화, 한불모터스 내에서도 시트로엥 전담 마케팅 조직 운영 등 다양한 방법을 통해 브랜드 독립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한불모터스가 이달부터 시트로엥 전담 영업사원 배정을 골자로 한 조직 개편을 단행했다. 사진/시트로엥
 
시트로엥 전담 영업사원의 복장도 따뜻하고 편안한 집 같은 분위기를 추구하는 시트로엥 전시장 콘셉트인 ‘라메종 시트로엥’에 따라, 일반적인 정장에서 벗어나 브랜드 특유의 세련된 컬러가 매칭된 젊고 활동적인 비즈니스 캐주얼 스타일을 착용하게 된다.
 
송승철 한불모터스 대표는 “두 종의 전략 차종 출시와 창립 100주년 등 중요한 모멘텀을 맞은 2019년은 시트로엥이 새롭게 출발하는 해”라며 “브랜드 성장의 주요 동력인 전담 영업인력 배치를 통해 브랜드 경쟁력을 높이고 성장 모멘텀을 이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한불모터스는 2019 서울모터쇼에서 전례없는 10종의 신차 출시와 판매 및 서비스 네트워크 확충을 기반으로한 중장기 성장 전략을 발표한 바 있다. 
 
특히 시트로엥은 완전히 새로운 모델인 ‘뉴 C5 에어크로스 SUV’, ‘뉴 C3 에어크로스 SUV’와 상품성이 강화된 ‘C4 칵투스’, ‘그랜드 C4 스페이스투어러’ 등 제품 라인업 확대와 연내 8곳의 서비스 및 네트워크 센터 추가 개소를 통해 내수 시장을 공략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김재홍 기자 maroniever@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재홍

경제와 문화가 접목된 알기쉬운 기사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