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신환 "변화 첫걸음은 현 지도부 체제 전환"
손학규 대표 퇴진 촉구…"빠른 시일 내 의원단 워크숍 통해 총의 모을 것"
입력 : 2019-05-15 12:00:26 수정 : 2019-05-15 12:00:26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바른미래당 오신환 신임 원내대표는 15일 "당 변화의 첫걸음은 현 지도부 체제 전환이라 생각한다"며 손학규 대표 등 현 지도부의 퇴진을 촉구했다.
 
오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원내대표로 선출된 뒤 기자간담회를 열고 "우리에게 시간이 많지 않다. 제 약속대로 가장 빠른 시일 내 의원단 워크숍을 실시하고 총의를 모으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손 대표를 바로 찾아뵙고 제 충언을 말씀드릴 생각"이라며 "손 대표도 매우 무겁게 받아들일 것이라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오 원내대표는 지도부 퇴진 이후의 계획에 대해 "혁신위원회나 비대위 체제를 이야기하는 분들이 있지만, 제3의 방법으로 일신해야 한다"며 "오늘부터 의원들, 지역위원장들, 사무처 당직자들과 머리를 맞대고 지혜를 모아가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사법개혁특별위원회의 사보임 문제와 관련해선 "당사자가 저와 권은희 전 정책위의장이기 때문에 정상화 의미 담을 수 있도록 다시 바꾸겠다"고 말했다.
 
패스트트랙 정국과 관련해선 "본회의까지 가기 전에 선거제 개편안 뿐만 아니라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공수처) 설치법도 여야가 합의할 수 있도록 역할을 하겠다"고 밝혔다. 민주평화당의 '제3지대 구축론'에 대해서는 "지난 의원총회에서 단호한 의지로 자강 개혁을 선언했다"며 "민주평화당과의 통합은 절대 있을 수 없다"고 말했다.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가 15일 오전 국회에서 당선 소감을 말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