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양레저관광 분야 5년간 3천개 신규 일자리 만든다
해수부 '해양레저관광 활성화 대책' 발표
입력 : 2019-05-15 15:58:29 수정 : 2019-05-15 15:58:29
[뉴스토마토 김하늬 기자] 정부가 오는 2023년까지 해양레저 관광객을 1000만명 달성을 목표로 7개 권역별 맞춤형 인프라를 개발하기로 했다. 해양관광산업 분야를 키워 5년간 신규 일자리 3000개를 창출한다는 방침이다. 
 
임지현 해양수산부 해양레저관광과장이 지난 14일 정부세종청사에서 해양레저관광 활성화 대책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해양수산부는 15일 이 같은 내용을 담은 '해양레저관광 활성화 대책'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국내 해양레저관광 이용 현황을 보면 이용객은 지난 2017년 기준 580만명을 기록했고 이중 수중레저(108만), 서핑(10만), 카누·카약(1만5000만명) 등 다양한 분야로 확대 중이다.  
 
이에 정부는 오는 2023년 해양레저 관광 이용객을 1000만명으로, 섬 관광 방문객을 1000만명으로 확대해 해양관광분야에서 3000개의 신규 일자리를 창출하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우선 전 해역을 지리적·환경적 특성에 따라 수도권·서해안권·다도해권·제주권·한려수도권·동남권·동해안권 등 7개 권역으로 나누고 각 권역별 특성에 맞게 해양레저관광 거점을 조성한다. 
 
거점을 중심으로 마리나 항만, 누리길, 어촌뉴딜 300 사업지와 인근 도서로 이어지는 레저선박 전용 이동경로를 개발해 한반도를 둘러싼 'U자'형 해양레저관광 코스인 '케이오션루트'를 조성할 계획이다.
 
체험·체류형 관광 콘텐츠 강화를 위해서는 기존 어촌·낚시 관광의 내실을 다지고 최근 경향에 맞춰 신규 콘텐츠 개발을 추진한다. 갯벌생물 채취 등 정형화된 콘텐츠 외에 휴양·요양·치료 관광 등 체류하면서 참여할 수 있는 체험 상품을 개발한다. 또 어촌체험마을에 경관·체험활동·숙박·음식 등 부문별 등급을 부여해 방문객의 체험마을 선택성을 높이기로 했다. 
 
해수부는 성장 가능성이 높고 연관 산업 파급효과가 큰 해양치유산업, 마리나 산업, 크루즈 산업, 수중레저 산업 등 4대 해양레저관광 산업을 국가 경제의 신성장 동력으로 육성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현재 운영 중인 마리나 34곳 외에 추가로 울진·부산·진해·여수·안산·당진 등 6곳에 거점형 마리나를 조성한다. 크루즈 산업 경쟁력 제고를 위해 터미널을 기존 6개에서 7개로 확대하고, 국내 크루즈 수요를 2020년까지 10만명으로 확대하기 위한 국제선사 출범 여건을 조성할 방침이다. 
 
또 수중레저산업 활성화를 위해 해중경관이 우수한 다이빙 지점을 홍보하고 개발여건이 우수한 제주·강원 고성해역에 다이빙 지원시설을 조성할 계획이다.
 
최준욱 해양수산부 해양정책실장은 "해양레저관광 활성화 대책을 차질없이 추진하여 해양레저관광의 잠재력을 일깨우고 해양레저관광산업을 미래 혁신성장산업으로 육성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세종=김하늬 기자 hani4879@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하늬

적확한 기사를 쓰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