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기, 초슬림 광학5배줌 카메라모듈 양산…"스마트폰 '카툭튀' 없앤다"
잠망경 구조의 카메라모듈로 초점 거리 2.5배 늘려
입력 : 2019-05-20 08:56:02 수정 : 2019-05-20 08:56:02
[뉴스토마토 권안나 기자] 삼성전기가 초슬림 광학 5배줌 카메라 모듈을 개발했다.
 
삼성전기는 20일 기존 광학 2배줌보다 더 낮은 높이로 5배줌을 구현하는 카메라모듈을 개발하고 이달부터 대량생산에 돌입했다고 밝혔다.
 
삼성전기 직원이 광학5배줌 카메라모듈을 들고 있다. 사진/삼성전기
 
멀리 있는 피사체를 가까이 확대해 찍을 수 있는 광학 줌은 카메라모듈 내 렌즈들이 이동하며 구현할 수 있는데, 이미지센서와 렌즈간의 거리가 멀어질 수록 고배율 광학줌을 구현할 수 있다. 광학 5배줌은 광학 2배줌보다 2.5배 더 긴 초점거리를 확보해야 하기 떄문에 카메라모듈 높이도 높아져 '카툭튀(후면 카메라 돌출, '카메라가 툭 튀어나옴'의 줄임말)'라는 오명을 얻기도 했다. 
 
삼성전기는 센서와 렌즈들을 세로로 적층하는 기존 방식과 달리, 잠망경 구조의 차별화된 방식으로 높이 증가없이 고배율 광학줌 구현했다. 들어오는 빛을 직각으로 굴절하고, 센서와 렌즈들을 가로 방향으로 배치해 2배 광학줌 카메라모듈보다 높이는 낮추고 초점거리는 2.5배 더 확보했다.
 
또 통상 원형인 카메라모듈 내 렌즈도 새로운 형태로 만들어 높이를 더욱 줄였다. 그 결과 통상 2배 광학줌이 6mm 중반대에 비해 삼성전기는 5mm 대의 5배 광학줌 카메라모듈을 개발하는데 성공했다. 
 
사진/삼성전기
 
 
조정균 삼성전기 카메라모듈 팀장(상무)은 "이번 제품은 고해상도, 고배율 광학줌 스마트폰 카메라의 단점인 '카툭튀'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 며 "삼성전기는 렌즈,엑츄에이터 등 핵심부품을 직접 설계 및 제작하므로 차별화된 제품을 공급할 수 있다"고 말했다.
 
삼성전기는 2003년부터 카메라모듈 시장에 진출, 세계 최초로 △손떨림방지기능(OIS) 듀얼카메라모듈△가변 조리개 카메라모듈 등을 개발했으며, 주요 프리미엄 스마트폰에 탑재되고 있다. 또 모바일에서 축적한 기술을 토대로 전장용 카메라 모듈 분야에서도 차별화된 제품으로 글로벌 자동차 업체와 거래를 확대할 예정이다.
 
권안나 기자 kany872@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권안나

보이지 않는 것까지 통찰하는 넓은 시야를 담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