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CC, 취약계층에 건축자재 기부
국토부·환경부와 업무협약…창호·페인트·바닥재·단열재 활용 주거환경 개선
입력 : 2019-05-20 18:42:09 수정 : 2019-05-20 18:42:09
[뉴스토마토 강명연 기자] KCC(002380)가 국토교통부와 환경부에서 추진하는 각종 사회 취약계층 지원사업에 친환경 건축자재 기부를 통해 힘을 보태고 있다.
 
KCC는 지난 15일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국토교통부, 대통령직속 국가균형발전위원회와 민관협력형 노후주택 개선사업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식을 진행했다고 20일 밝혔다. 이를 통해 저소득 주민 생활 안정에 기여하기 위해 작년부터 참여한 새뜰마을사업에 올해도 적극 동참하기로 했다.
 
새뜰마을 사업은 급격한 경제성장 과정에서 소외된 낙후마을 주민의 삶의 터전을 보전하고 삶의 질을 제고하기 위해 안전, 위생 등 생활 인프라를 확충하는 범 정부 차원의 프로젝트다. 흔히 달동네, 쪽방촌이라 불리는 주거 취약 지역의 생활 인프라를 개선하고 주민 복지를 지원한다.
 
사진/KCC
 
KCC는 자사의 고단열 창호와 친환경 페인트를 비롯해 보온단열재, 바닥재 등 집수리에 필요한 각종 건축자재를 기부하기로 했다. KCC는 에너지 세이빙에 탁월한 효과가 있는 친환경 건축자재 기부를 통해 노후 주택 개선이 완료되면 화재 등 재해 위험이 감소하고, 건물의 에너지 효율이 높아짐에 따라 냉난방비가 절약돼 주거 취약계층의 생활 여건이 크게 개선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KCC는 소년소녀가장과 독거노인, 장애인, 저소득층 등 열악한 주거 환경으로 유해물질에 쉽게 노출될 수밖에 없는 취약계층의 실내환경 개선을 위해 환경부에서 추진하는 '취약계층 환경성질환 예방사업'에도 적극 참여하고 있다. 지난 16일에는 서울 은평구 갈현지역아동센터에서 환경부, 한국환경산업기술원과 취약계층 환경성질환 예방사업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환경부가 인증한 친환경 PVC바닥재를 무상 지원하기로 했다.
 
KCC 관계자는 "소외되고 낙후된 마을에 희망과 활력을 불어넣어 행복하고 살기 좋은 마을로 거듭나도록 관심을 갖고 지원하고자 한다"며 "앞으로도 친환경 건축자재를 통해 안심하고 지낼 수 있는 공간을 만들며 단순한 기부 차원의 CSR(Corporate Social Responsibility)를 넘어 사회적 가치를 창출할 수 있는 CSV(Creating Shared Value) 활동에 주력할 계획"라고 했다.
 
강명연 기자 unsaid@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강명연

고민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