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건설, 신사옥에서 ‘을지로시대’ 개막
입력 : 2019-06-03 14:47:12 수정 : 2019-06-03 14:47:12
[뉴스토마토 김응열 기자] 대우건설이 지난 10여년 간의 광화문 생활을 마치고 을지로의 ‘을지트윈타워’에서 업무를 시작했다.
 
3일 대우건설은 서울시 중구에 위치한 ‘을지트윈타워’에서 신사옥 입주식을 진행했다. 사진/대우건설
 
대우건설은 3일 서울시 중구 을지로4가의 신사옥 을지트윈타워로 이사해 공식 업무를 개시했다고 밝혔다. 
 
대우건설의 이사는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대우건설은 대우그룹에서 분리된 지난 2000년 서울역 맞은편의 ‘대우빌딩(현 ‘서울스퀘어’ 빌딩)’에 들어섰다. 이후 2008년 광화문사옥으로 이전해 10년간 자리잡다가 을지로4가로 다시 사옥을 옮겼다.
 
회사는 신사옥으로 이전하면서 조직을 재정비하고 부서와 본부간 소통을 촉진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신사옥 12층 전체를 미팅룸으로 조성했다. 직원들간의 커뮤니케이션을 최대한 이끌어내 조직의 혁신을 꾀하고자 한다는 설명이다.
 
최근 대우건설은 사외이사와 모든 경영임원들이 자사 주식을 취득하는 등 책임경영을 실천하고 주주가치를 제고하기 위한 다양한 방안을 실천하고 있다. 김형 대우건설 대표이사는 직원들에게 보내는 담화문에서 ‘새로운 을지로시대를 맞이해 중장기 전략목표를 조기에 달성할 수 있도록 핵심역량을 집중하자”라며 “신성장 동력을 발굴해 회사의 미래를 준비하고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하는 등 사회적으로 존경 받는 기업으로 거듭나기 위해 노력해달라”라고 당부했다.  
 
한편 을지트윈타워는 서울시 중구에 위치한 건물로 지하철 2개 노선(2,5호선)과 지하로 연결돼 있다. 준공인가는 지난 4월 말경에 득했다.
 
이 신사옥은 연면적 약 14만6000㎡에 지하8층~지상 20층의 오피스건물이다. 내부에는 문화집회시설과 근린상가, 어린이집 등 각종 편의시설을 갖추고 있다. ’건축물 에너지소비효율 1등급’, ’녹색건축최우수 등급’을 획득해 대우건설이 표방하는 ‘그린 프리미엄(Green Premium)’에 걸맞게 건설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김응열 기자 sealjjan11@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응열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