씨젠, 브라질 현지법인 설립해 중남미시장 공략
입력 : 2019-06-18 09:00:26 수정 : 2019-06-18 09:00:26
[뉴스토마토 신송희 기자] 씨젠(096530)이 중남미 최대 시장인 브라질에 현지법인을 설립하고 본격적인 공략에 나선다.
 
분자진단 전문기업 씨젠은 브라질 벨로호리존치에 현지법인 ‘Seegene Brazil Diagnoticos LTDA’를 설립했다고 18일 밝혔다. 중남미에서 가장 큰 시장인 브라질에 거점을 마련해 신속한 제품 인증과 직접 영업을 강화함으로써 가격 경쟁력을 높이고 매출을 극대화하겠다는 전략이다.
 
씨젠은 빠른 시장 진입을 위해 기존에 씨젠 제품을 영업해왔던 현지 전문가들을 영입, 기존 고객들을 확보하고, 활발한 영업활동으로 신규 고객을 늘려갈 계획이다. 
 
회사 측은 “이번 씨젠 브라질법인 출범과정에 있어 코트라(KOTRA)의 투자M&A팀 전문인력과 상파울루 무역관의 도움이 컸다”며 “특히 현지 투자환경 분석과 자문사 선정, 현지인력 채용 등에 있어 코트라의 전폭적인 지원과 조언으로 더욱 효율적으로 프로젝트를 진행할 수 있었다"고 전했다.
 
씨젠은 브라질 국가위생감시국(ANVISA)으로부터 성감염증, 호흡기 질환, 급성설사, 인유두종 바이러스 진단 제품 등 20개의 올플렉스 제품과 추출장비에 대한 인허가를 획득했으며, 올해 3월 국제적인 의료기기 품질심사제도인 의료기기 단일심사 프로그램(MDSAP) 인증도 획득해 직접 진출을 위한 모든 준비를 마쳤다.
 
천종윤 대표는 “중장기 전략 측면에서 영업뿐만 아니라 현지 연구개발과 생산을 통해 중남미 시장확대를 위한 교두보로 브라질 법인을 활용할 계획”이라며 “세계적인 기술력을 가진 멀티플렉스 제품들로 시장을 공략한다면 글로벌 기업들과 겨뤄도 충분한 승산이 있다”고 자신했다.
 
신송희 기자 shw101@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신송희

안녕하세요 증권부 신송희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