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S전선, 1125억 규모 쿠웨이트 신도시 전력망 수주
분당 1.5배 규모 신도시 '알 무틀라' 송전망 구축 계약 체결
추가 수주 기대…중동 초고압 케이블 1위 공고히
입력 : 2019-06-18 15:01:00 수정 : 2019-06-18 15:01:00
[뉴스토마토 권안나 기자] LS전선이 1125억원 규모의 쿠웨이트의 대형 신도시 전력망 사업을 수주했다. LS전선은 분당 1.5배 규모의 신도시에 전력망 공급을 통해 중동 시장 1위의 지배력을 공고히 다지겠다는 방침이다. 
 
LS전선 초고압 송전망 시공 현장. 사진/LS전선
 
 
LS전선은 18일 쿠웨이트 주거복지청과 계약을 체결하고, 첫번째 신도시 알 무틀라의 송전망을 구축한다고 밝혔다. 
 
LS전선은 2000년대 초부터 쿠웨이트와 사우디아라비아, 카타르, 바레인 등을 중심으로 대형 초고압 케이블 사업을 성공적으로 수행, 중동 초고압 케이블 시장 점유율 1위를 지켜오고 있다.
 
쿠웨이트는 인구의 급속한 증가와 자국민에 대한 무상에 가까운 주택 공급 등으로 인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알 무틀라, 압둘라 등 9개의 대형 신도시 개발을 진행하고 있다.
 
알 무틀라는 수도인 쿠웨이트시티에서 서북쪽 약 40km 지역에 분당의 1.5배 규모로 조성하며, LS전선은 400kV급 초고압 케이블 등 자재 공급과 공사 일체를 담당한다.
 
쿠웨이트는 2035년까지 30조원이 넘는 다양한 인프라 개발 계획을 추진 중이다. 또 1인당 평균 전력 소요량이 세계 최고로 연평균 5%씩 증가하고 있다. 때문에 전력 시장으로서의 성장 잠재력이 큰 것으로 회사측은 보고 있다.
 
명노현 LS전선 대표는 “중동이 저유가로 대형 인프라 투자가 지연되고, 각국이 자국 기업 우대 정책을 강화하고 있는 가운데 거둔 성과라 더 큰 의미가 있다”며, “특히 쿠웨이트는 신도시 개발과 인프라 확대 등으로 송전망 투자가 수조원대로 예상됨에 따라 추가 수주가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편 LS전선은 현지화 전략 및 지역별 거점 마련을 통해 글로벌 사업 확장에 나서고 있다. 지난달에는 폴란드 남서부 지에르조니우프에 케이블 공장을 준공하고, 유럽 시장 진출의 교두보로 삼겠다는 밝혔다. LS전선은 폴란드 공장을 포함해 베트남과 중국, 미국 등 해외 9개 사업장을 지었으며, 국내외에 총 19개의 사업장을 운영하고 있다.
 
권안나 기자 kany872@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권안나

보이지 않는 것까지 통찰하는 넓은 시야를 담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