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T, 양재글판 여름문안으로 새 단장
황인숙 '미친 여름의 노래' 발췌…"일상 속 소중한 존재 떠올리는 계기 되길"
입력 : 2019-06-18 14:43:24 수정 : 2019-06-18 14:43:24
[뉴스토마토 강명연 기자] "위안이 되는 것은 너 역시 같은 태양 아래 있다는 것"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는 울 양재동 aT센터 외벽에 운영 중인 양재글판을 '여름편'으로 새 단장했다. 이번 편은 황인숙 시인의 시집 '우리는 철새처럼 만났다'에 수록된 '미친 여름의 노래'에서 발췌했다.
 
'여름편'으로 새단장한 양재글판 모습. 사진/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aT 양재글판 문안선정위원회는 "태양으로 표현되는 계절적인 느낌과 무더운 여름에도 '너'라는 존재로부터 위안을 받고 싶은 현대인들의 고단함에 대한 공감대를 표현하고자 했다"고 밝혔다.
 
aT 관계자는 "양재글판 여름편을 통해 뜨거운 여름, 지치는 일상 속에서도 우리 모두의 마음 속에 있는 소중한 존재를 떠올리는 기회가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강명연 기자 unsaid@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강명연

고민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