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사장 직속 '안전기획실' 신설
'신도시기획단 TFT' 구성…"조직개편으로 국정목표 실현"
입력 : 2019-06-25 16:00:00 수정 : 2019-06-25 19:56:33
[뉴스토마토 강명연 기자]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도시재생뉴딜, 다 함께 잘 사는 국토균형발전 등 핵심 국정목표 실현과 정책성과 달성을 위한 조직개편을 단행했다고 25일 밝혔다.
 
이번 개편을 통해 LH는 정부정책의 최일선 집행기관으로서 공적 역할을 강화하고 환경 변화에 따른 새로운 사업실행 모델을 개발해 미래경쟁력을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먼저 안전관리를 상시 전담하는 사장 직속 '안전기획실'을 본사에 두기로 했다. 각 지역본부에는 '안전관리센터'를 신설해 최근 불거지는 건설현장 안전사고와 공용시설 화재, 지하매설물 누수 등 안전?재난관리를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정부정책에 따른 신규택지 개발 역량도 강화한다. 본부장 직속 '신도시기획단 TFT'를 신설하고 정부의 '수도권 주택공급계획'을 뒷받침할 계획이다.
 
LH 관계자는 "올해부터 본격화하는 신규 공공택지 사업추진에서 기존 개발지구와 연계한 균형발전과 도시특화 기능을 총괄하게 된다"며 "원주민과 기업의 재정착 지원 등 지역갈등 최소화 역할도 함께 수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정부 역점사업인 도시재생뉴딜과 관련해서는 본사에 '생활SOC사업단'을, 각 지역본부에는 '도시재생사업부'를 신설·확대해 'LH형 생활SOC 사업모델' 구축에 주력한다.
 
해당 조직은 체육·문화·돌봄시설, 지역특화 인프라 등 국민 편익을 증진시키는 생활 SOC(사회간접자본) 건설을 전담하고 LH가 공공디벨로퍼로서 도시재생뉴딜 성과를 가시화 할 수 있도록 핵심역할을 전담하게 된다.
 
이외에 LH는 도시재생지원기구를 확대해 지자체의 사업관리, 사업 위탁, 공동사업 개발 등을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국가균형발전을 위한 지역성장거점 개발과 클러스터 활성화를 위해 기존 '전략사업본부'를 '균형발전본부'로, '국책사업기획처'를 '지역균형발전처'로 재편하고 각 지역본부에도 '지역균형발전단'을 신설한다.
 
이를 통해 LH는 정부의 국가균형발전 프로젝트와 연계한 지역개발사업 추진방안을 마련하고, 지자체와의 협업해 지역특화산업을 발굴·육성하는 등 지역균형발전 실행기관으로서 지역의 잠재력 발굴에 주력할 계획이다.
 
강명연 기자 unsaid@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강명연

고민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