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청문회 벼르는 야, 방어 나선 여
한국당, 공격수 전면 배치하고 증인신청 러시…민주당은 정책질의 집중
입력 : 2019-06-30 06:00:00 수정 : 2019-06-30 06:00:00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가 다음달 8일로 정해지면서 남은 기간 여야가 치열한 검증준비에 나설 것으로 전망된다.
 
30일 정치권에 따르면 자유한국당 등 야당은 윤 후보자를 전형적인 코드 인사로 보고 송곳 검증을 예고했다. 우선 검증대에 오를 것으로 예상되는 건 윤 후보자의 재산 증식 과정이다. 윤 후보자의 재산은 65억9077만원이다. 이중 약 49억7000만원을 배우자가 보유 중이다. 야당에선 처가의 재산형성 문제를 물고 늘어질 것으로 보인다.
 
의혹 검증을 위한 증인 출석 요구도 이어지고 있다. 한국당은 2015년 3월 윤모 전 용산세무서장의 뇌물수수 의혹에 대해 검찰이 '혐의 없음'으로 처분한 데에 윤 후보자의 입김이 들어간 것으로 보고 의혹을 규명하기 위해 윤 전 서장과 대검찰청 중앙수사부 출신 이모 변호사를 증인으로 신청할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변양균·신정아 사건'에서 윤 후보자가 있었던 검찰 수사팀이 김석원 전 쌍용그룹 회장을 상대로 진술 강요를 했다는 의혹에 관한 진위 확인을 위해 변양균 전 기획예산처 장관과 김석원 전 회장, 김 전 회장의 부인인 박문순 성곡미술관장도 증인으로 신청하기로 했다. 여야는 다음달 1일 법사위 전체회의를 열고 증인 채택 등을 결론낼 것으로 보인다.
 
아울러 한국당은 청문회에 권성동·김진태·정점식 의원 등을 배치하며 공세에 나설 준비를 하고 있다. 현재 법제사법위원 조정 문제로 여야 3당 간 논의가 진행중이지만 조만간 사보임 절차를 거쳐 인사청문회 준비에 돌입할 예정이다. 이들은 야당 의원 중에서도 '전투력'을 갖췄다는 평가를 받는 만큼 공세의 선봉에 나설 가능성이 크다.
 
반면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윤 후보자가 공수처 설치 및 검경 수사권 조정을 핵심으로 한 정부의 검찰개혁에 대해 의지가 있는지 여부를 확인할 것으로 예상된다. 법사위 간사인 송기헌 의원은 "정책 질의 위주로 할 것"이라며 "검찰 인지수사 문제뿐만 아니라 적폐 수사 결과의 미진했던 부분도 질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가 17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검찰청을 나서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