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위아 임직원, 복지관에 자동차 10대 기증
급여 1%씩 모아 2억5천만원 조성…2013년부터 총 90대 기증
입력 : 2019-07-04 10:59:47 수정 : 2019-07-04 10:59:47
[뉴스토마토 김재홍 기자] 현대위아 임직원들이 급여의 1%를 모아 전국 복지기관에 자동차를 선물했다.
 
현대위아는 경상남도 창원시 부근에 위치한 본사에서 ‘2019년 상반기 드림카 전달식’을 열었다고 4일 밝혔다. 현대위아는 전달식에서 12인승 승합차 9대와 경차 1대 등 총 10대의 차량을 경남 창원시, 경기도 의왕·평택·안산시, 충청남도 서산시, 광주광역시, 울산광역시 등 전국 사업장 인근 복지기관에 기증했다. 
 
전달식에는 김경배 현대위아 사장과 손성환 현대위아 노동조합 지회장, 한철수 경남사회복지공동모금회장 등이 참석했다.
 
현대위아는 임직원들이 사내 사회공헌 프로그램인 ‘1% 기적’을 통해 모은 약 2억5000만원으로 기증 차량을 구입했다. 1% 기적은 임직원들이 월급의 1%를 모아 지역의 어려운 이웃을 돕는 프로그램이다. 현대위아는 이렇게 모은 기금으로 2013년부터 이날까지 전국 복지기관에 총 90대의 자동차를 기증했다.
 
현대위아 임직원들이 4일 전달식에서 기념사진을 촬영하는 모습. 사진/현대위아
 
현대위아는 각 지역 자치단체의 도움을 받아 현재 차량이 없거나 오래된 차량을 보유한 복지기관에 차량을 선물했다.
 
경남 창원시 지역의 아동·청소년 시설인 ‘푸른물결 행복한홈스쿨’은 30명이 넘는 학생들이 이용하지만 차량이 없어 큰 불편을 겪어 왔다. 경기도 안산시의 장애인 복지 시설인 ‘안산 온유한센터’는 중증뇌병변 장애인의 재활시설임에도 불구하고 차량이 없어 차를 빌려서 쓰는 상황이었다.
 
현대위아는 ‘드림카’ 등 지역 이웃들과 상생할 수 있는 사회공헌 프로그램을 더욱 확대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현대위아 관계자는 “임직원들이 직접 자신들의 월급을 모아 이웃들을 도울 수 있게 되어 더욱 기쁜 것 같다”며 “현대위아와 모든 임직원이 함께 이웃들에게 따뜻한 사랑을 나눌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현대위아는 ‘더 행복한 세상을 만들어가는 파트너’라는 비전으로 △임직원의 자발적 사회공헌 활동(TRUE Dream) △교육 공헌 활동(EDU Dream) △지역사회 협력 활동(FUN Dream) △지역 사회 발전 활동(SOCIAL Dream) 등 4대 ‘드림(Dream)’ 활동을 진행 중이다.
 
김재홍 기자 maroniever@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재홍

경제와 문화가 접목된 알기쉬운 기사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