딜리버리히어로 "'배민', 요기요 아이디·비밀번호 수집 중단 정식 요청"
입력 : 2019-07-08 20:17:26 수정 : 2019-07-08 20:29:46
[뉴스토마토 김동현 기자] 요기요, 배달통을 서비스 중인 딜리버리히어로코리아가 배달의민족을 서비스 중인 우아한형제들에 점주를 대상으로 한 요기요 아이디·비밀번호 수집 중단을 정식으로 요청할 계획이다.
 
딜리버리히어로코리아는 8일 입장문을 통해 "사장님(음식점 점주)이 요기요 아이디와 비밀번호를 입력할 배민장부 서비스는 요기요 서비스가 아닌 만큼 요기요의 관리 감독 영역이 아니"라며 "배달의민족에 사장님의 요기요 사이트 아이디·비밀번호 수집을 중단할 것을 정식 요청하고 향후 다양한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배민장부에서 오가는 보안·안정성을 책임질 수 없다는 게 딜리버리히어로코리아의 입장이다.
 
우아한형제들이 기능을 확대한 '배민장부' 서비스 화면. 다른 회사 서비스인 요기요 사이트의 아이디, 비밀번호를 입력해 함께 관리할 수 있다. 사진/우아한형제들
 
우아한형제들은 이날 오전 자영업자 매출 관리 서비스 배민장부의 기능을 확대하며 주요 배달앱 매출도 한번에 확인할 수 있다고 밝혔다. 우아한형제들이 서비스 중인 배달의민족 매출 기록뿐 아니라 다른 배달앱 매출도 통합 관리할 수 있어 해당 서비스 사업자와 점주의 정보까지 유출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딜리버리히어로코리아 역시 이런 문제점을 지적했다. 회사는 "요기요 사장님 사이트에는 매출 정보뿐 아니라 운영 노하우까지 담긴 방대한 양의 중요 데이터가 존재한다"며 "매장운영과 관련한 다양한 종류의 정보와 요기요 운영 노하우 정보도 있어, 중요 개인 정보가 어떤 방식과 형태로 재가공돼 오남용될지 알 수 없다"고 강조했다.
 
딜리버리히어로코리아 관계자는 "요기요는 배달의민족이 요기요 아이디, 비밀번호를 수집하는 과정에서의 불법성을 검토 중"이라며 "사장님의 권익을 보호하기 위해 (불법성이) 확인되는 즉시 법적 조치를 취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딜리버리히어로코리아는 우아한형제들에 점주를 대상으로 한 요기요 아이디·비밀번호 수집 중단을 정식으로 요청할 계획이다. 사진/딜리버리히어로코리아
 
김동현 기자 esc@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동현

게임·인터넷 속 세상을 깊이 있게 전해드립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