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1년간 청약경쟁률 상위 절반은 '대구'
톱10 중 5개 단지 차지…남산롯데캐슬센트럴스카이 등
입력 : 2019-07-15 15:27:49 수정 : 2019-07-15 15:27:49
[뉴스토마토 최용민 기자] 지방 부동산 시장 침체 속에서도 대대광(대구·대전·광주)의 분양 열기는 뜨거운 가운데 최근 1년간 전국 청약경쟁률 상위 10곳 중 5곳을 대구에서 분양한 단지가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양지영R&C연구소가 금융결제원 아파트투유 청약경쟁률 자료를 분석한 결과 지난해 7월부터 올해 7월 2일까지 최근 1년간 전국 1순위 평균 청약경쟁률에서 상위 10곳 중 무려 5곳이 대구에서 분양한 단지인 것으로 조사됐다. 대전도 10곳 중 2곳이 포함됐다.
 
1순위 평균 청약경쟁률이 가장 높았던 단지는 지난해 8월에 대구 중구 남산동에서 분양한 ‘남산롯데캐슬센트럴스카이로 284.2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2위는 역시 대구에서 분양한 복현동 ‘대구복현아이파크’였으며 280.46대 1, 3위는 대전 도안동 ‘갑천트리풀시티(3블록)’이 263.62대 1를 기록했다.
 
이어 대전 유성구 가정동 ‘도룡포레미소지움(227.3대 1)’, 화성시 오산동 ‘동탄역유림노르웨이숲(184.61대 1)’, 경북 경산시 중산동 ‘힐스테이트펜타힐즈(173.33대 1)’, 대구 북구 칠성동2가 ‘대구역한라하우젠트센텀(157.99대 1)’, 대구 달서구 감삼동 ‘대구빌리브스카이(134.96대 1)’, 하남시 학암동 ‘위례포레자이(130.33대 1)’, 대구 동구 신천동 ‘동대구역우방아이유쉘(126.71대 1)’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최근 1년간 가장 핫 했던 대구와 대전에서 올해 유망 분양 물량이 예정돼 있기 때문에 분양 열기는 역시 계속 이어질 전망이다. 효성중공업은 오는 8월에 대구의 프리미엄 상징인 달구벌대로 역세권인 달서구 감삼동에 ‘해링턴 플레이스 감삼’을 분양한다. 지하 4층~지상 46층의 초고층 단지로 아파트 200세대 및 오피스텔 120실로 총 320세대로 구성된다.
 
기타 대구에서 달성군 화원읍 '화원 파크뷰 우방 아이유쉘', 동구 신천동 '신천센트럴자이'가 7월에 분양할 계획이다. 중구에서 목동3구역재개발(993가구)가, 서구에서 ‘도마변동8구역재개발(1,881)’가구가 분양을 앞두고 있다. 대전에서는 SK건설이 이달 중 동구 마을회관길 129 일원에 ‘신흥 SK VIEW’를 분양한다. 전용 39~84㎡, 지하 3층~지상 33층, 12개동, 총 1588세대로 이 중 1096세대가 일반분양 된다.
 
서울지역 아파트 모습. 사진/뉴시스
 
최용민 기자 yongmin03@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용민

하루하루 버티는 당신에게 힘이 되는 기사를 쓰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