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6년만에 간판 내린 대검 공안부…정세분석 없애고 '공공수사부'로
입력 : 2019-07-16 15:46:34 수정 : 2019-07-16 15:46:34
[뉴스토마토 최영지 기자] 검찰 공안부가 56년 만에 '공공수사부'로 명칭을 변경하고 시대착오적이라는 비판을 받아온 공안 정세분석 등의 업무를 폐지한다. 
 
16일 행정안전부가 입법예고한 검찰청 사무기구에 관한 규정 개정안에 따르면 대검찰청 공안부는 공공수사부로, 대검 공안1∼3과는 각각 담당 업무에 따라 공안수사지원과·선거수사지원과·노동수사지원과로 각각 명칭이 변경된다. 이에 따라 대공·테러·남북교류협력 관련 사건을 담당하는 대검 공안수사지원과에만 공안 명칭을 남겼다. 공안 사건이라는 용어 역시 공공수사 사건으로 바꾸기로 했다. 대검 공안기획관은 공공수사정책관으로 불리게 된다.
 
그동안 검찰은 선거·노동 분야까지 아울러 지나치게 넓고 편향적이라는 지적을 받아온 공안의 개념을 대공, 테러 등에 한정해 고유 분야에만 쓰기로 했다. 선거와 노동 분야는 공안과 별도의 전문 분야 체제로 개편된다. 또 일선 검찰청 수사를 조율하는 대검 공안기획관도 공공수사정책관으로 바뀐다. 서울중앙지검 공안 1∼2부와 공공형사수사부는 공공수사 1∼3부로, 일선 청 공안부와 공안과는 공공수사부와 공공수사지원과로 각각 변경된다. 각 지방검찰청 공안부는 공공수사부로, 서울중앙지검에 있는 공안1·2부와 공공형사수사부 역시 각각 공공수사1∼3부로 바뀐다.
 
불필요한 오해를 불러온 전담 업무도 상당 부분 폐지됐다. 대검 공안기획관의 업무 가운데 ‘공안 정세분석 및 공안 관련 출판물·유인물 분석’을 삭제했다. 대검과 일선 검찰청 부서들은 ‘공안·노동 정세조사 업무’를 하지 않고 ‘학원, 사회·종교단체 관련 사건’ 전담도 폐지하기로 했다.
 
이 같은 변경안은 법무부 법무·검찰개혁위원회의 권고를 일부 반영한 것이다. 위원회는 지난해 ‘공안’을 국가안보와 공공질서를 직접 위태롭게 하는 분야로 한정하고 동향정보 수집·기획 업무를 축소 또는 재구성해 공안 개념을 재정립하라고 요구했다.
 
검찰은 당초 공안부 대신 공익부라는 이름을 검토했지만 부정적 여론이 많아 공공수사부로 변경안을 마련해 행안부에 제출했다. 
 
대검찰청 전경. 사진/뉴스토마토
 
최영지 기자 yj1130@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영지

재미와 의미를 모두 추구하는 기사를 쓰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