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업계, 한일관계 악화에 일본 대체 관광지 찾기 고심
중국·베트남·블라디보스토크 대체지로 꼽혀…"공무원·학술단체 패키지는 감소 불가피할 듯"
입력 : 2019-07-16 16:02:17 수정 : 2019-07-16 17:37:05
[뉴스토마토 양지윤 기자] 일본의 수출규제 경제보복 조치로 한일 관계가 악화일로에 놓이면서 여행업계가 대체 관광지 찾기에 고심하고 있다. 여행업계는 중국과 동남아 등 일본과 시간, 비용 등에서 큰 차이가 없는 지역으로 목적지 변경을 유도하고 있지만 소비자들이 호응할지는 미지수다. 특히 일부 관가에서는 선진문화 탐방 등 공적 성격의 패키지 프로그램 참여를 자제하는 권고를 내린 것으로 알려져 당분간 공무원과 학술 단체 등의 이용자들의 발길도 뜸할 것으로 보인다. 
 
16일 여행업계에 따르면 각 여행사들은 지난 1일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 이후 패키지 예약률 감소로 대체 여행지 찾기에 골몰하고 있다. 지난 2017년 중국의 사드 보복 조치의 악몽을 떠올리며 여행상품의 지역 다변화에 발빠르게 나서고 있다. 
 
여행업계 관계자는 "사드 보복 당시 현지에서 홀대 받을 수 있다는 우려가 커지면서 패키지 상품에 대한 수요가 일시적으로 감소했다"면서 "이에 일본과 동남아 지역에 집중하는 전략으로 중국 여행 감소분을 상쇄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최근 일본 여행 자제 분위기 역시 다른 대체 관광지로 대응하는 수밖에 방법이 없다"고 강조했다.   
 
지난 15일 오전 서울 종로구 주한 일본대사관 앞에서 한국중소상인자영업자총연합회 회원들이 기자회견을 열고 일본제품 판매중단 확대를 선포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일본은 20만~30만원 안팎인 항공권 가격과 2~3시간의 비행시간으로 접근성이 뛰어나다는 평가를 받는다. 여행업계는 이런 특성을 고려해 중국, 베트남을 포함한 동남아,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 등 조건이 비슷한 여행지 상품 판매에 집중하고 있다.
 
다만 각 여행사들은 일본의 대체지로 부상하고 있는 관광지의 최근 예약률 추이에 대해 공개를 꺼리고 있다. 지역은 한정적이고, 업체 수는 많다보니 서로 '눈치보기'를 한다는 분석이 설득력을 얻고 있다. 소위 수요가 몰리는 대체 관광지로 경쟁사들이 진입해 출혈경쟁을 촉발할 수 있다고 보고 이를 적극적으로 알리지 않는다는 것이다.     
 
일각에선 관가를 중심으로 공무원과 학술단체 패키지 프로그램이 급감할 것이라는 우려도 나온다. 실제로 광역시를 허브공항으로 둔 지역기반 LCC는 지난주에만 300명이 7~8월 일본행 항공권을 취소했다. 며칠새 항공권 예약취소가 급증한 것은 반일감정의 영향도 컸지만, 무엇보다 해당 지역 공무원이 선진문화 탐방 패키지 프로그램을 대거 취소한 영향도 컸던 것으로 알려졌다. 
 
LCC업계 관계자는 "개별적으로 예약을 취소하는 소비자들은 아직 많지 않고, 여행사를 통해 예약한 연수 프로그램이 취소되면서 한꺼번에 많은 인원이 빠진 것으로 파악됐다"면서 "공무원들에게 일본 탐방을 자제하라는 권고가 내려지면서 친목 단체 관광에서도 일본을 배제하려는 기류가 강하다"고 전했다. 
 
일각에서는 비수도권이 수도권보다 민심이 강하게 작용해 이런 분위기가 확산한 것으로 보고 있다. 특히 지역 여행사의 경우 수도권보다 대체 상품이 많지 않아 일본 패키지 여행 감소에 따른 여행업계의 타격이 더 클 것으로 보인다. 
 
여행업계 관계자는 "최근 일본 여행 견적에 대한 문의가 6월 말에 비해 눈에 띄게 줄었다"면서 "반일 여론이 확산하고 있다보니 기업체도 단체 예약을 조심스러워하고 있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양지윤 기자 galileo@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양지윤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