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조선·중앙 일본어판 '매국적 제목' 누가 뽑았나"
"민정수석 이전에 한국인으로서 항의…책임있는 답변 희망"
입력 : 2019-07-17 10:05:10 수정 : 2019-07-17 10:05:10
[뉴스토마토 이성휘 기자]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은 16일 조선일보와 중앙일보의 일본어판 온라인 기사 제목이 일본 내 '혐한감정'을 부추긴다며 "매국적 제목"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조 수석은 이날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전날 방영된 MBC '당신이 믿었던 페이크' 8회 방송 캡처 화면을 게시하고 "민정수석 이전에 한국인의 한 사람으로 강력한 항의의 뜻을 표명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해당 프로그램에 따르면 조선일보 일본판은 최근 한일 관계 악화와 관련해 '북미 정치쇼에 들뜨고 일본의 보복에는 침묵하는 청와대'(7월3일), '한국은 무슨 낯짝으로 일본에 투자를 기대하나'(7월4일) 등의 기사를 내보냈다.
 
중앙일보 역시 '문재인 정권발 한일관계 파탄의 공포'(4월22일), '닥치고 반일이라는 우민화 정책'(5월10일), '반일은 북한만 좋고 한국엔 좋지 않다'(5월10일) 등의 기사로 한일관계의 경색 원인을 한국정부에 돌렸다.
 
조 수석은 "혐한 일본인의 조회를 유인하고 일본 내 혐한 감정의 고조를 부추기는 이런 매국적 제목을 뽑은 사람은 누구인가"라고 질타했다. 이어 "한국 본사 소속 사람인가? 아니면 일본 온라인 공급업체 사람인가? 어느 경우건 이런 제목 뽑기를 계속 할 것인가?"라면서 두 신문의 책임있는 답변을 요구했다.
 
한편 조 수석은 지난 12일부터 자신의 페이스북에 일본의 수출 규제를 비판하고 우리 정부의 정책을 알리는 내용의 게시물을 연속해 올리고 있다.
 
출처/조국 청와대 민정수석 페이스북
 
이성휘 기자 noirciel@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성휘

‘단순 새 소식’보다 ‘의미 있는 소식’ 전달에 노력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