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내일 청와대 회담…일본 경제보복 대응에 초당적 협력"
"국정전환 계기돼야…소득주도성장 포기하고 경제대전환 나서야"
입력 : 2019-07-17 10:31:59 수정 : 2019-07-17 10:31:59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7일 "일본의 경제 보복 등 당면한 현안을 논의하기 위해 내일 청와대에서 대통령과 회담을 하게 됐다"며 "우리당은 대통령과 정부가 올바른 해법을 내놓는다면 초당적으로 협력하겠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당대표 및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우리 정부에 대해 할 말이 많지만, 우선은 일본의 부당한 요구에 당당하게 맞서되 기업과 국민의 불안을 해소할 수 있도록 조속히 외교적 해결에 힘을 쏟아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황 대표는 "청와대 회담은 국정 전환의 계기가 돼야 한다"며 "소득주도성장을 포기하고 정책을 대전환하지 않으면 청년과 국민의 고통도 더 커질 수밖에 없다. 대통령의 고집을 꺾는 것만이 경제 회생의 길이란 사실을 깨닫고 하루속히 경제대전환에 나서야 한다"고 강력히 촉구했다.
 
그는 일본 정부에 대해서도 "외교로 풀어야 할 일을 무역전쟁으로 몰고 가고 있는 일본 정부의 행태는 도저히 용납할 수 없다"며 "사태가 장기화할 경우 우리나라도 피해를 보지만, 글로벌 경제는 물론 일본 경제에도 악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비판했다.
 
아울러 "한미일 공조가 흔들리면 동북아 정세도 불안해질 수밖에 없다"며 "일본 정부는 누구에게도 도움이 되지 않는 잘못된 경제 보복을 지금이라도 즉각 철회하는 것이 마땅하다"고 경고했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당대표 및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