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민-관 협치 강화한다
75개 민간단체와 시민사회 성장 기반 마련 위한 교육, 토론회 개최
입력 : 2019-07-17 14:15:05 수정 : 2019-07-17 14:15:05
[뉴스토마토 정등용 기자] 인천시가 비영리 민간단체의 공익사업 활성화를 위해 민-관 협치의 폭을 넓히고 있다.
 
17일 인천시에 따르면, 시는 올해 선정된 75개 비영리민간단체 공익사업 수행단체를 대상으로 찾아가는 간담회를 실시했다. 
 
서구·부평구·계양구, 남동구·연수구, 중구·동구·미추홀구 등 권역별로 세 차례에 걸쳐 진행된 이번 간담회는 40여개 참여 단체의 현장 경험을 공유하고 공익사업을 수행하면서 겪는 애로사항과 건의사항 등을 수렴하는 기회를 제공했다.
 
간담회 현장에서는 불합리한 행정업무와 절차에 대한 개선이 시급하다는 목소리와 함께 공익활동 활성화를 위해 비영리단체 활동가의 역량강화와 상호 소통이 매우 필요하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이에 시는 비영리민간단체 지원을 강화하기 위해 여러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우선, 협치 파트너로서의 시민 역량을 강화한다. 더불어 지속가능한 시민사회단체 성장을 도모하기 위해 오는 9월 비영리단체의 지속가능 경영을 위한 모금 기법과 조직운영 기법 교육을 실시할  예정이다. 
 
2020년 공익활동 지원사업 공모를 앞둔 11월에는 효과적인 기획서 작성을 위한 교육을 추진한다. 장기적으로는 일방적인 집합교육에서 벗어나 단체의 사업 특성과 형편을 고려한 맞춤형 교육과 전문 컨설팅을 제공할 계획이다. 
 
또한 행정절차 간소화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시는 법적 테두리를 벗어나지 않는 범위 내에서 향후 서류의 불필요한 중복작성을 피하고 가급적 용이하게 작성할 수 있도록 개선한다. 무엇보다 행정서류의 온라인 제출이 가능하도록 추진해 청사방문의 번거로움을 해소한다는 방침이다.
 
비영리단체 네트워크 활성화 추진 방안으로는 현재 진행 중인 인천시 홈페이지 개편과 연계해 온라인 소통창구인 시민단체네트워크 웹사이트 개선 작업을 진행한다. 이를 통해 단체 간 커뮤니케이션과 홍보 등 교류가 활성화 될 수 있도록 조치한다는 복안이다. 특히 단체 게시판을 활용해 우수 기획서와 사례를 공유하고 벤치마킹할 수 있는 플랫폼이 마련될 것으로 보인다.
 
박재성 민관협치담당관은 “내년에는 비영리민간단체 성장 지원을 위해 보조금을 증액하고, 민간단체를 대상으로 하는 공동행사를 기획해 합동 워크숍, 한마당 행사 등을 개최할 것”이라며 “이를 통해 단체 간 또는 민·관 상호간 네트워킹이 활성화 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현재 진행되고 있는 비영리민간단체 중간지원조직 설치를 위한 공론화의 조속한 마무리를 통해 시민사회의 다양한 아이디어와 경험을 공유할 것”이라면서 “지속가능한 시민사회 성장 지원을 통해 민·관 협치 파트너로서의 시민사회 위상이 재정립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지난 6월 서구·부평구·계양구에서 권역별 찾아가는 간담회가 열렸다. 사진/인천시
 
정등용 기자 dyzpower@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정등용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