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케미칼, 2차전지 소재사업 성장성에 초점-NH투자
입력 : 2019-07-18 07:58:46 수정 : 2019-07-18 07:58:46
[뉴스토마토 김보선 기자] NH투자증권은 18일 포스코케미칼(003670)에 대해 2차전지 소재사업의 성장성에 초점을 둬야 할 때라며 기존 '매수' 의견과 목표주가 6만8000원을 유지했다.
 
포스코케미칼 2분기 실적은 철강관련사업의 수익성 하락과 자회사 피엠씨텍의 주력제품인 침상코크스 가격 하락으로 부진했다. 그러나, 인조흑연음극재 생산 계획을 구체화했고, 2차전지소재연구센터 설립 등 소재사업 성장 기대감 유효하다는 분석이다. 
 
변종만 NH투자증권 연구원은 "포스코케미칼은 2차전지 천연흑연 음극재 생산능력은 올해말 4만4000톤에서 2022년 7만4000톤으로 늘릴 계획"이라며 "이와 별도로 연산 2만톤 규모의 인조흑연음극재 투자 계획도 세우는 등 계획이 구체화되고 있다"고 평가했다. 
 
변 연구원은 이어 "지난 4월 포스코ESM합병으로 2분기 312억원의 양극재 매출이 발생했는데, 이 부문 매출은 올해 1309억원에서 2022년 1조2414억원으로 증가할 전망"이라며 "포스코그룹 차원에서 지난 6월 2차전지소재연구센터를 설립했고 이는 2022년 이후 포스코케미칼이 주도적으로 운영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김보선 기자 kbs7262@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보선

시장을 보는 또 하나의 눈이 되어드립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